토트넘 팬 98.3% “손흥민 팔면 안 돼”

입력 : ㅣ 수정 : 2019-05-23 01: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케인 넘어 ‘이적 반대’ 최고 득표율
손흥민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손흥민
AFP 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의 팬들이 다음 시즌 팀에 가장 필요한 선수로 손흥민을 첫 손에 꼽았다.

영국 축구 전문사이트 ‘풋볼 런던’은 토트넘 팬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올여름 이적시장에서 반드시 지켜야 할 선수는 누구인가’에 대한 투표 결과를 22일 공개했는데, 응답 팬 가운데 98.3%가 손흥민을 ‘반드시 지켜야 할 선수’로 뽑았다. 팀의 ‘주포’ 해리 케인(98.1%)을 0.2% 포인트 차로 앞지른 수치다.

이번 시즌 손흥민은 리그 12골로 케인(17골)에 이어 팀 내 부문 2위에 올랐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와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등까지 합치면 올 시즌 20차례나 골망을 흔들었고 크리스티안 에릭센(12개)의 뒤를 이어 6골을 어시스트했다.

‘풋볼 런던’은 “대다수 팬들이 손흥민, 케인, 델리 알리 같은 선수들의 잔류를 원하는 것은 전혀 놀라운 일이 아니다”라고 평가했다.

3위는 아약스(네덜란드)와의 UEFA 챔피언스리그 4강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해 팀을 결승으로 이끈 루카스 모라(98.0%)에게 돌아갔다. 그다음으로 알리와 무사 시소코, 얀 페르통언이 4위를 나눠 가졌다. ‘팔아야 할 선수’로는 카자이아 스털링(45.6%)과 루크 아모스(40.2%), 세르주 오리에(38.5%)와 페르난도 요렌테(32.8%) 등이 꼽혔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19-05-23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