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이라크에서 24억 5000만달러 잭팟

입력 : ㅣ 수정 : 2019-05-22 13: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현대건설이 이라크에서 3조원 가까운 대형 공사를 따냈다. 현대건설은 이라크에서 24억 5000만달러(한화 2조 9249억원) 규모의 해수공급시설 공사를 수주했다고 22일 밝혔다.

이 공사는 이라크 석유부 산하 바스라석유회사가 발주한 공사로 바스라 남부 유전 증산에 필요한 해수처리 플랜트다. 해수를 처리해 하루 500만 배럴의 물을 생산하는 시설을 짓는 것으로 현대건설이 단독 수주했다. 공사 기간은 착공 후 49개월이다.

현대건설은 “2014년 이라크에서 수주해 공사 중인 카르발라 정유공장 건설 과정에서 보여준 현대건설의 플랜트 공사 실적과 우수한 기술력, 이라크 정부 및 발주처의 전폭적 신뢰를 기반으로 대형 공사를 따냈다”고 설명했다. 지난 1월 이라크 수교 30주년을 맞아 한-이라크 우호관계를 강화하고 실질 협력관계를 다져나가기 위한 외교 특사단 방문, 4월 재방문 등 외교노력도 수주 활동에 도움을 줬다. 정진행 현대건설 부회장도 특사단과 동행했다.

현대건설은 1977년 이라크에 진출, 바스라 하수도 1단계 공사를 시작으로 알무사임 화력발전소 공사, 북부철도, 바그다드 메디컬시티, 카르발라 정유공장 공사 등 39건, 70억 달러(한화 7조 8000억원)에 이르는 공사를 수주했다.

류찬희 선임기자 chan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