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5G시대 클라우드 빅데이터 플랫폼 출시

입력 : ㅣ 수정 : 2019-05-22 02: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콘스탄틴’ 인공지능·에지 컴퓨팅 도입…스마트팩토리·자율주행 기술 등 지원
KT넥스알 빅데이터 연구원과 분석가들이 차세대 빅데이터 플랫폼 콘스탄틴의 요소 기술을 시험하고 있다.  KT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KT넥스알 빅데이터 연구원과 분석가들이 차세대 빅데이터 플랫폼 콘스탄틴의 요소 기술을 시험하고 있다.
KT 제공

KT가 5G 상용화에 발맞춘 차세대 클라우드 빅데이터 플랫폼을 하반기에 출시한다.

KT그룹의 빅데이터 플랫폼 전문기업 KT넥스알은 클라우드 빅데이터 플랫폼 ‘콘스탄틴’의 요소기술 개발에 성공했다고 21일 밝혔다.

빅데이터 플랫폼은 제조 공정, 신용카드, 포털 사이트, 소셜미디어 등 다양한 출처에서 각기 다른 형태로 나오는 방대한 정보를 수집, 분석하는 역할을 한다. 수많은 사람들의 웹서핑 기록을 통해 고객 습관이나 선호도를 파악하는 것처럼 연관성 없어 보이는 막대한 정보를 통해 경영에 활용할 수 있는 유의미한 자료를 뽑아내는 것이다.

빅데이터 생산량은 갈수록 크게 늘어나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IDC에 따르면 2025년 세계적으로 연간 163제타바이트(1제타바이트는 1조 1000억 기가바이트)의 데이터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2017년 데이터 총량의 10배가 넘는 수준이다. 사업에 빅데이터 기술을 적용하려면 본래 방대한 데이터를 담을 저장장치와 데이터를 빠르게 처리할 수 있는 고성능 서버 등이 필요한다. 최근 등장한 클라우드 빅데이터 플랫폼은 필요한 모든 기능을 클라우드 환경에서 사용할 수 있어 사용자가 별도 물리적 시설을 구축할 필요가 없다.

콘스탄틴의 가장 큰 특징은 5G 기반의 스마트팩토리, 스마트시티, 자율주행 같은 기술을 지원할 수 있도록 인공지능(AI)과 에지 컴퓨팅 등을 도입했다는 점이다. 기업이 빅데이터를 활용해 불량 제품을 분석할 때, 정상 제품과 불량 제품에 관한 기준을 만들어 입력하면 콘스탄틴은 머신러닝 기법을 이용해 불량 제품의 발생 원인이나 비율을 예측한다.

에지 컴퓨팅은 중앙 서버가 모든 데이터를 처리하는 클라우드 컴퓨팅과 대비되는 말로 중앙 서버와 연결된 단말 각자가 데이터를 분산처리하는 기술이다. 콘스탄틴은 초저지연 서비스에 대응하기 위해 이를 도입했다. 예를 들어 콘스탄틴이 자율주행차에 적용되면 주행 상황에 따라 차량이 판단할 수 있는 기준을 주기적으로 차량(에지)에 전달해 차량 자체의 판단 속도와 정확도를 높일 수 있다.KT넥스알은 “5G 시대가 다가와 ‘지능형 데이터’가 폭증하는 만큼 콘스탄틴이 다양한 영역의 기관과 기업의 의사 결정을 지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2019-05-22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