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면 한 그릇 ‘9000원 시대’… 대표 외식 메뉴 가격 8개 중 7개 올라

입력 : ㅣ 수정 : 2019-05-19 18: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소비자원 조사… 1년 새 최고 8% ‘껑충’
성수기 앞두고 유명 냉면 잇달아 인상
일부 맛집 1만 4000원… 8년 새 40%↑
김밥 한 줄 8.1%↑ 가장 많이 올라
짜장면만 평균 4923원… 변동 없어
서울 지역 냉면 평균 가격이 한 그릇에 9000원까지 육박한 19일 서울 시내의 한 평양냉면집을 찾은 시민들의 모습.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서울 지역 냉면 평균 가격이 한 그릇에 9000원까지 육박한 19일 서울 시내의 한 평양냉면집을 찾은 시민들의 모습. 연합뉴스

서민들이 여름철 즐겨 찾는 대표 외식 메뉴인 냉면 한 그릇 평균 가격이 9000원까지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외식 메뉴 가격도 지난 1년 사이에 최고 8% 뛰었다.
19일 한국소비자원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이 서울 지역에서 소비자들이 즐겨 찾는 대표 외식 메뉴 8개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8개 중 7개 가격이 올랐고 1개만 지난해와 같았다.

냉면은 한 그릇 평균 8962원으로 1년 전보다 3.1%(270원) 올랐다. 냉면 성수기인 여름을 앞두고 최근 서울 시내 유명 냉면 맛집들도 가격을 잇달아 인상했다.

서울 중구에 본점을 두고 강남, 미국 워싱턴DC에 분점을 둔 한 식당은 최근 대표 메뉴인 물냉면과 비빔냉면의 가격을 1만 3000원에서 1만 4000원으로 1000원 올렸다. 2011년 초 이 식당의 냉면값이 1만원이었던 것을 고려하면 8년 만에 40%가 오른 셈이다.

그 외 맛집으로 잘 알려진 서울의 유명 식당들의 냉면값도 평균 1만 2000원 이상이다. 냉면 업체들은 식자재와 인건비, 임차료가 너무 올라 불가피하게 가격을 올릴 수밖에 없다는 입장이다.

가장 가격이 많이 오른 품목은 김밥이다. 김밥 한 줄 가격은 지난달 기준 2369원으로 1년 전보다 8.1% 상승했다. 이어 비빔밥(7.6%), 김치찌개 백반(4.5%), 칼국수(4.0%), 냉면(3.1%), 삼겹살(2.9%), 삼계탕(1.1%) 순으로 가격이 많이 올랐다. 짜장면만 4923원으로 1년 동안 가격 변동이 없었다.

심현희 기자 macduck@seoul.co.kr
2019-05-20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