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정부 2주년, 교육 분야의 성과를 진단하다

입력 : ㅣ 수정 : 2019-05-16 20: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반상진 한국교육개발원장(왼쪽부터 순서대로), 나영선 한국직업능력개발원장, 김진경 국가교육회의 의장, 성기선 한국교육과정평가원장, 김경성 서울교육대학교 총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반상진 한국교육개발원장(왼쪽부터 순서대로), 나영선 한국직업능력개발원장, 김진경 국가교육회의 의장, 성기선 한국교육과정평가원장, 김경성 서울교육대학교 총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교육개발원(KEDI, 원장 반상진), 한국교육과정평가원, 한국직업능력개발원, 한국교육행정학회는 5월 16일(목) 오후 2시부터 서울교육대학교 사향문화관에서 ‘문재인정부 2주년 교육 분야 성과 진단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문재인정부 2주년을 계기로 유·초·중등교육, 직업교육, 고등교육, 교육거버넌스 등 각 분야 교육정책의 성과를 검토하고, 남은 임기 동안의 과제를 제시하기 위해 마련됐다.

포럼 1부에서는 학교 급별 교육 관련 주제와 함께 현 정부의 교육 거버넌스 개편 노력에 초점을 맞추어 총 다섯 개의 발제가 진행됐다.

유·초·중등교육의 공공성 확대(장명림 한국교육개발원 선임연구위원 및 김인숙 한국교육과정평가원 연구위원)를 시작으로, 직업교육 국가 책임 강화(김성남 한국직업능력개발원 연구위원), 정부 고등교육 재정 지원의 현황과 과제(문보은 한국교육개발원 연구위원)에 대한 발제가 이어지며, 교육의 미래 지향과 거버넌스의 변화(김용일 한국해양대학교 교수) 논의에 이어 사회적 합의와 협력적 거버넌스를 통해 장기적·안정적인 교육정책을 수립할 국가교육위원회 설치의 전망과 향후 역할(김문희 국가교육회의 기획단 기획조정관)이 소개됐다.

포럼 2부에서는 발제의 내용을 바탕으로 각 분야별 전문가들과 함께 논의를 심화하고 교수, 학부모(단체), 고교 교사(단체) 등 현장 참석자들의 의견을 경청하고 토론하는 시간을 가졌다.

반상진 한국교육개발원장은 “혁신적 포용국가 건설을 위해 교육의 공공성과 책임성을 강화하는 현 정부의 노력이 성과로 이어지기 위해서는 미흡한 부분의 진단 및 보완과 함께, 사회적 합의와 협력에 기반한 교육 거버넌스 개편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