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신문의 ‘문’은 ‘들을 문’”…송현정 기자 겨냥?

입력 : ㅣ 수정 : 2019-05-11 16: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KBS 송현정 기자

▲ KBS 송현정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10일 “신문의 ‘문’자는 ‘들을 문(聞)’자다. 그러나 많은 기자는 ‘물을 문(問)’으로 잘못 안다”고 했다.

이낙연 총리의 ‘한자 풀이’에 대해 일각에서는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2주년 대담을 진행한 송현정 KBS 기자를 간접적으로 비판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이낙연 총리는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신문사에서 인턴 기자 교육 담당으로 여러 해 일해왔다. 그 첫 시간에 늘 이런 말을 했다”고 운을 뗐다.

이낙연 총리는 1997년 동아일보에 입사해 정치부 기자, 도쿄 특파원, 논설위원, 국제부장으로 근무하는 등 언론에서 21년간 재직했다.

이낙연 총리가 인턴 기자 교육 담당으로 했다는 말은 다음과 같다.

“신문의 ‘문’자는 ‘들을 문’자입니다. 그러나 많은 기자들은 ‘물을 문’자로 잘못 아십니다. 근사하게 묻는 것을 먼저 생각하시는 것 같습니다. 그게 아닙니다. 잘 듣는 일이 먼저입니다. 동사로서의 ‘신문’은 새롭게 듣는 일입니다.”
이낙연 국무총리 페이스북

▲ 이낙연 국무총리 페이스북

앞서 송현정 기자는 지난 9일 진행된 문 대통령 취임 2주년 대담에서 “야당에선 대통령이 ‘독재자’라고 얘기한다”면서 ‘독재자’라는 단어를 직접적으로 언급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국회선진화법에 의한 패스트트랙이라는 해법을 독재라고 하는 것은 조금 맞지 않는 이야기”라고 반박했다.

그리고선 “촛불 민심에 의해 탄생한 정부를 독재, 그냥 독재라고 하면 설득력이 없으니까 색깔론을 들어서 ‘좌파독재’라고 규정짓는 것에 대해서는…”이라고 몇 초간 말을 잇지 못하다가 “뭐라고 말씀드려야 할지 모르겠다”고 답했다.

송현정 기자는 “국민은 인사 검증에 상당히 낮은 점수를 주고 있다”는 질문에 문 대통령이 답변을 하는 와중에 말을 끊으며 “그런데 그 부분에 대해선 제대로 된 설명이 되지 않았다”고 질문을 던지는 등 여러 차례 문 대통령의 말을 끊는 모습을 보였다.

때때로 인상을 찌푸린 채 문 대통령을 바라보는 모습도 카메라에 잡히면서 태도 논란이 일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측은 “문 대통령은 불쾌해하거나 하지 않았다”면서 “문 대통령은 오히려 ‘더 공격적인 공방이 오갔어도 괜찮았겠다’고 말씀을 하시더라”고 전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