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이낙연 총리 전용 고속도로’…휴스턴 경찰의 전면통제

입력 : ㅣ 수정 : 2019-05-09 13: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8일(현지시간) 미국 휴스턴 조지 부시 국제공항에 도착한 이낙연 국무총리 일행을 태운 승용차가 NRG공원에서 열리고 있는 해양박람회장(OTC)까지 40㎞ 고속도로를 휴스턴 경찰이 전면통제 했다.

미국을 방문한 이 총리는 텍사스주 휴스턴 시내 호텔에서 열린 동포 및 지상사 대표 초청 만찬 간담회에서 “한미동맹은 대한민국의 운명”이라며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와 문재인 정부는 북한 문제에 대해 어느 정부보다 가장 긴밀하게 공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과 대한민국은 한국전쟁을 통해 동맹이 됐다”며 “미국은 동맹의 나라가 몇 곳 있지만, 한국은 지구상에 동맹이 하나밖에 없는데 그것이 바로 한미동맹”이라고 강조했다.

간담회에 앞서 이 총리는 실베스터 터너 휴스턴 시장을 접견해 “공항에서 숙소까지 오는데 교통이 너무 원활해서 차량을 통제하셨던 것 같다”며 “시장님께 감사하지만, 시민들께는 미안하다”고 했다.

터너 시장은 “휴스턴시에 오신 것을 환영한다”며 “총리님의 휴스턴 방문은 처음인 만큼 교통 불편을 끼쳐드리고 싶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터너 시장은 “허리케인 ‘하비’가 닥쳤을 때 한인사회가 많은 지원을 해주셔서 감사한 마음을 갖고 있다”며 “휴스턴에서 한인사회는 활동을 매우 열심히 하고 기여도 크다”고 덧붙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