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휴 끝나자 금융시장 ‘롤러코스터’

입력 : ㅣ 수정 : 2019-05-08 02: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중 무역협상 난항·北발사체 악재
코스피 장중 한때 2160선까지 밀려
환율도 1174원까지 올랐다가 하락


사흘간의 연휴가 끝난 7일 금융시장이 요동쳤다. 코스피는 장중 2160선까지 후퇴했고 원·달러 환율은 달러당 1174원까지 치솟아 올 들어 최고치를 찍었다. 연휴 동안 미중 무역협상이 난항을 겪고 북한이 단거리 발사체를 쏘는 등 대외 악재가 터져서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0.88%(19.33포인트) 내린 2176.99로 마감했다. 하락세로 개장해 낙폭을 키워 장중 한때 2160.44까지 떨어졌다. 코스닥지수는 8.37포인트(1.10%) 내린 753.45로 장을 마쳤다. 원·달러 환율은 3.5원 내린 달러당 1166.5원으로 거래를 마쳤지만 장중 1174.0원까지 오르기도 했다.

금융시장이 크게 흔들린 이유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5일(현지시간) 트위터로 중국과의 무역협상이 너무 더디게 진행되고 있다며 중국산 수입품에 추가 관세를 매기겠다는 뜻을 밝혀서다. 중국 정부가 이에 반발한다는 보도가 쏟아져 주요 2개국(G2)의 전면전에 대한 우려가 커졌다. 지난 4일 북한이 원산에서 단거리 발사체를 발사해 지정학적 리스크까지 재부각시켰다.

다행히 이날 오후 들어 주가 하락폭이 줄고 원·달러 환율도 떨어졌다. 전날 중국 정부가 이번 주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리는 미중 무역협상에 예정대로 참석하겠다고 밝히면서 중국 증시가 하루 만에 상승세로 돌아선 영향이다. 반면 4월 27일부터 열흘간의 골든위크를 끝내고 개장한 일본의 닛케이225는 전 거래일보다 1.51%(335.01포인트) 떨어진 2만 1923.72에 마감됐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이날 금융·경제상황 점검회의를 열고 “미중 무역분쟁 불확실성이 재부각됐으나 현재 협상이 진행되고 있는 만큼 크게 불안해할 상황은 아니다”라면서 “각별한 경계감을 갖고 국내외 금융시장 상황을 면밀히 점검하는 한편 필요 시 안정화 조치를 적기에 시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장에서는 단기적으로 시장 변동성이 커질 거라고 우려한다. 국제금융센터는 “전면적인 미중 무역전쟁으로 비화될 가능성은 제한적이지만 이번 주 안에 최종 타결은 어렵고 양국 간 긴장이 고조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장은석 기자 esjang@seoul.co.kr
2019-05-08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