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과거사 양심 발언… 평화 사랑했던 아키히토

입력 : ㅣ 수정 : 2019-05-01 10: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베 ‘군대 보유국’ 행보에 깊은 우려 표시
30년 재위 동안 보수우파엔 불만의 대상
백제 무령왕 자손 등 한국과 인연도 강조
퇴위 의식  일본의 제125대 아키히토(오른쪽) 일왕이 30일 도쿄 지요다구에 있는 고쿄(일왕의 거처) 내 사당인 규추산덴에서 전통 관복 차림으로 조상신들에게 자신의 퇴위를 보고하는 의식을 치르기 위해 걸어가고 있다.  도쿄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퇴위 의식
일본의 제125대 아키히토(오른쪽) 일왕이 30일 도쿄 지요다구에 있는 고쿄(일왕의 거처) 내 사당인 규추산덴에서 전통 관복 차림으로 조상신들에게 자신의 퇴위를 보고하는 의식을 치르기 위해 걸어가고 있다.
도쿄 로이터 연합뉴스

30일 퇴위와 함께 ‘상왕’(일본 호칭은 상황)이 된 아키히토(86) 전 일왕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줄곧 불편한 관계를 유지해 왔다. 현행 헌법을 개정해 명실상부한 ‘군대 보유국’임을 선포하려는 아베 총리의 보수 우경화 행보에 아키히토는 깊은 우려를 나타내 왔다. 지난해 8월 15일 일본의 2차대전 패전일에 열린 희생자 추도식에서 “과거를 돌이켜 보며 깊은 반성을 한다”고 말해 아베 총리와 상반된 면모를 보이기도 했다.

아키히토는 1989년 1월 7일 아버지 히로히토 일왕의 사망으로 56세에 왕위에 오른 이후 국내적으로는 사회적 약자의 편에 서서 가난한 사람과 지진·태풍 등 재난 피해자들의 고통을 어루만지고, 대외적으로 과거사를 반성하고 평화를 지향하는 면모를 보이는 데 주력해 왔다. 서민들의 눈높이에 맞춘 그의 언행은 왕실의 위엄을 중시하는 보수우파 세력들에게 불만의 대상이 되기도 했다.

한일 월드컵에 즈음한 2001년 기자회견과 2011년 생일 기자회견에서는 ‘헤이안 시대 간무 일왕의 생모는 백제 무령왕의 자손’이라는 ‘속일본기’의 내용을 인용하며 한국과의 인연을 강조하기도 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그는 1992년 중국, 2006년 싱가포르·태국, 2009년 하와이 등 과거 일본이 저지른 전쟁으로 피해를 본 나라를 두루 방문해 위령비에 참배했다. 2005년 사이판의 한국인 전몰자 위령지인 ‘한국평화기념탑’에 참배했고 2007년에는 도쿄 신오쿠보역에서 지하철 선로에 추락한 일본인을 구하다가 숨진 의인 이수현씨 추모영화 시사회에도 참석했다.

아들인 나루히토(59) 일왕은 1991년 31세 생일을 맞아 왕세자에 책봉됐다. 그는 왕세자가 된 이후에도 자신의 모교인 가쿠슈인대에서 객원연구원으로 활동했으며, 1993년 당시 외교관이었던 마사코(56)와 결혼했다. 등산과 조깅을 즐기며 비올라 연주도 수준급이어서 2004년 7월 도쿄에서 열린 ‘한일 우호특별기념 콘서트’에서 피아니스트로 나선 정명훈과 협연을 하기도 했다.

오와다 히사시(87) 전 국제사법재판소(ICJ) 소장의 장녀인 마사코 왕비는 미국 하버드대에서 경제학을 전공한 뒤 귀국해 외무고시에 합격했다.

일각에서는 마사코가 왕비로서 활동을 본격화하면 과거 외교관 경험을 살려 한일 관계 개선에 모종의 역할을 할 수도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2019-05-01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