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문 대통령 무릎 꿇는 그날까지 투쟁”…나경원 “민주주의는 죽었다”

입력 : ㅣ 수정 : 2019-04-30 09: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침울한 표정짓는 나경원·황교안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 및 의원들이 30일 새벽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침울한 표정을 짓고 있다. 2019.4.30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침울한 표정짓는 나경원·황교안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 및 의원들이 30일 새벽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침울한 표정을 짓고 있다. 2019.4.30
뉴스1

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을 비롯한 사법개혁법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되자 자유한국당은 여야 4당과 청와대를 향해 독설을 쏟아냈다.

자유한국당의 거센 반발을 뚫고 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한 여야 4당은 선거제와 공수처 설치법, 검경수사권 조정 관련 법 개정안 등을 패스트트랙 안건으로 지정했다.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는 30일 새벽 전체회의를 열어 공직선거법 개정안을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했다.

사법개혁특위도 전날인 29일 자정에 임박, 공수처 및 검경수사권 조정안에 대한 패스트트랙 안건을 가결했다.

이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패스트트랙 지정 직후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 앞에 무릎 꿇는 그 날까지 투쟁하고, 투쟁하고, 또 투쟁하겠다”고 말했다.

황교안 대표는 “오늘 통과된 패스트트랙은 원천 무효로서 오늘로 20대 국회는 종언을 고했다”면서 “대화와 타협의 정신은 실종됐고, 힘을 앞세운 폭력과 독재가 국회를 유린함으로써 대한민국의 의회민주주의에 조종을 울렸다”고 주장했다.
발언하는 황교안 대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30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단상 뒤에 ‘문재인 독재자, 민주주의는 죽었다’라고 적은 현수막을 걸어놨다. 2019.4.30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발언하는 황교안 대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30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단상 뒤에 ‘문재인 독재자, 민주주의는 죽었다’라고 적은 현수막을 걸어놨다. 2019.4.30
연합뉴스

또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문재인 정권은 자유민주주의와 헌법을 지키라는 촛불정신을 날치기하고 강탈하고 독점했다”면서 “행정부를 불태우고, 사법부를 불태우고, 입법부를 불태웠다. 경제를 불태우고, 민생을 불태우고, 희망마저 불태워 독재를 위한 촛불이었다”고 강조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오늘 좌파독재의 새로운 트랙을 깔았다”면서 “그들은 정권을 잡은 뒤에 곳곳에서 대한민국의 헌법을 유린했고, 자유를 유린했고, 민주를 유린했고, 모든 권력을 그들의 손아귀 안에 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리고 “선거의 룰마저 바꾸고 급기야 대통령의 홍위병인, 대통령이 마음대로 하는 공수처를 설치하는 법을 패스트트랙에 태우고 논의의 시작이라고 하지만 새빨간 거짓말”이라면서 “오늘 우리의 민주주의는 죽었다. 의회민주주의의 또 하나의 치욕의 날이 기록됐다”고 주장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