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라한 판문점선언 1주년… 다시 냉기류 도는 남북

입력 : ㅣ 수정 : 2019-04-29 01: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北 빠진 채… ‘반쪽’ 평화퍼포먼스 행사
文대통령 “천천히 오는 분들 기다려야”


조평통 “파국 치닫던 과거로 회귀하나
한미훈련은 군사합의 위반” 대남 압박


비핵화와 남북 관계 발전의 획기적 전기를 마련했던 4·27 판문점선언 1주년이 지났지만, 지난 2월 2차 북미 정상회담 결렬 이후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는 숨고르기에 들어선 모습이다. 지난 27일 판문점에서 남측만 참여한 ‘반쪽’ 기념행사가 치러졌고 북측은 매체를 동원해 한반도의 긴장 고조를 주장하며 대남 압박에 치중했다.

1주년 행사에 불참한 문재인 대통령은 영상 메시지에서 “새로운 길이기에, 함께 가야 하기에 때로는 천천히 오는 분들을 기다려야 한다”며 “때로는 만나게 되는 난관 앞에서 잠시 숨을 고르며 함께 길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15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4차 남북 정상회담을 공개 제안했던 문 대통령이 ‘숨고르기’를 언급한 것은 그만큼 비핵화 및 남북대화 교착국면 돌파구를 찾기가 쉽지 않다는 방증이다. 무리하게 서두르기보다는 정교한 중재를 준비하겠다는 의도가 엿보인다.

청와대 관계자는 28일 “남북 간 실무 대화는 진행 중”이라면서도 “(정상회담까지는) 조금은 긴 호흡으로 봐야 한다. 러시아와의 정상회담이 끝난 직후이기도 하고, 북한도 본격적으로 대화에 나서기까지 시간이 필요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정상회담 추진은 계속될 전망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월 25~28일 일본을 국빈방문하는 만큼, 이에 맞춰 남북 및 한미 정상회담을 연달아 추진하려 한다는 관측이 나온다.

앞서 통일부와 서울시, 경기도는 전날 오후 판문점 남측 지역에서 ‘먼, 길’, ‘멀지만 반드시 가야 할 길’을 주제로 4·27 1주년 기념 ‘평화 퍼포먼스’를 열었다. 정부는 지난 22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행사를 통보하고 참석 가능성을 열어 놨으나 북측은 끝내 참석하지 않았다.

북한 대남기구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판문점선언 1주년을 맞아 비망록을 발표하고 “미국은 남조선당국에 ‘남북관계가 미조(미북)관계보다 앞서가서는 안 된다’는 ‘속도조절론’을 노골적으로 강박, 북남관계를 제재 압박정책에 복종시키려고 책동하고 있다”며 “전쟁 위험이 짙어가는 속에 파국에로 치닫던 과거에로 되돌아가는가 하는 엄중한 정세가 조성되고 있다”고 했다.

조선중앙통신도 지난달 한미가 실시한 ‘동맹 19-1’ 훈련과 8월 예정된 ‘동맹 19-2’ 연습을 거론하며 “역사적인 북남, 조미 수뇌상봉 합의에 대한 난폭한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은 “한미 합동 훈련이 끝나고 나면 남북 정상회담이라든지 고위급 접촉에 호응하는 자세로 나오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박기석 기자 kisukpark@seoul.co.kr

임일영 기자 argus@seoul.co.kr
2019-04-29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