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러시아와 정상회담 마치고 오늘 새벽 귀국

입력 : ㅣ 수정 : 2019-04-27 09: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북러정상회담을 마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6일(현지시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역에서 열린 환송행사에서 의장대 사열에 앞서 중절모를 벗고 있다. 2019.4.26 연합뉴스

▲ 북러정상회담을 마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6일(현지시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역에서 열린 환송행사에서 의장대 사열에 앞서 중절모를 벗고 있다. 2019.4.26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러시아와의 정상회담을 마치고 27일 새벽 전용열차로 귀국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통신은 이날 기차역에서 김 위원장의 영접의식이 진행됐다는 소식을 전하면서 “(김 위원장이) 환영 군중들의 열광적인 환호에 답례하시며 사랑하는 전체 인민들에게 따뜻한 귀국인사를 보내시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북한군 의장대(명예위병대)의 영접 보고를 받고 영접의식을 한 뒤 마중나온 당·정·군 간부들과 인사를 나눴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 “인민의 자주적 삶과 행복한 미래를 위하여 불멸의 대외활동 업적을 이룩”했다며 간부들이 축하의 인사를 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의 2박3일 회담 일정을 마치고 전날 오후 2시 27분쯤(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역에서 전용열차를 타고 출발해 귀국길에 올랐다. 러시아의 리아노보스티 통신은 김 위원장의 전용열차가 전날 밤 10시 10분쯤 북한과 러시아의 국경을 넘어 북한으로 들어갔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이 러시아 도착 때와 마찬가지로 북중 국경 하산에서 ‘러시아-조선 우호의 집’에 들른 사실도 공개됐다. 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귀국에 앞서 26일 조로(북러) 국경지역인 하산에 위치한 로조 친선각을 돌아보시었다”면서 러시아 인사들이 안내했다고 밝혔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 러시아 측이 ‘두 나라 친선의 상징’인 이곳을 잘 꾸리고 관리해 나가고 있는 것에 깊은 사의를 표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지난 24일 오후 첫 북러 정상회담을 위해 블라디보스토크에 도착해 이튿날인 25일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했다. 통신은 이번 북러정상회담을 “역사의 풍파 속에서도 세기와 세대를 넘어 이어져온 오래고도 긴밀한 조로 친선의 굳건함을 과시하고 두 나라 사이의 전통적인 친선 협조관계를 새로운 정세 하에서 새로운 시대적 요구에 부합되게 더욱 더 승화 발전시키기 위한 획기적인 전환의 계기”라고 평가했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