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조 이후 DJ·盧·文대통령 12년 빼면 우리나라 일제·독재·극우세력이 통치”

입력 : ㅣ 수정 : 2019-04-26 02: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해찬 盧대통령 10주기 학술회의 축사…“지금이 분단 70년 마감할 유일한 기회”
더불어민주당의 이해찬 대표는 25일 “정조대왕 이후 219년 동안 김대중(DJ)·노무현 전 대통령 10년과 문재인 대통령 2년 등 12년을 빼고는 일제강점기나 독재 또는 아주 극우적인 세력에 의해 나라가 통치됐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연세대 김대중도서관에서 열린 ‘김대중·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학술회의 축사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이어 “그래서 나라가 굉장히 기울어져 있는, 운동장이 기울어진 것이 아니라 평화·민주 세력이 벼랑 끝에 겨우 손만 잡고 있는 형상”이라고 덧붙였다.

최소 20년 집권론을 주장해 온 이 대표는 “이제 겨우 우리가 재집권했는데 이 기회를 절대로 놓쳐서는 안 된다는 생각이 강하다”며 “특히 지금이야말로 분단 70년사를 마감하고 평화·공존 시대로 갈 수 있는, 어떻게 보면 유일한 기회”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다행히 문 대통령 임기가 3년 정도 남아 있기 때문에 이제 문을 더 열면 (한반도 평화체제 정착의) 진도를 나갈 수 있다”며 “절대로 역진하지 않는 정도의 진도가 나가줘야만 다음 정부가 남북관계를 더 크게 발전시켜 분단사를 마감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손지은 기자 sson@seoul.co.kr

2019-04-26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