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한반도 비핵화 위해 북 체제 보장해야…6자회담 필요”

입력 : ㅣ 수정 : 2019-04-25 19: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5일 정상회담을 마친 뒤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에서 만찬을 함께하며 건배하고 있다. 두 정상은 앞서 3시간 30분에 걸친 단독·확대회담에서 2차 북미 정상회담 결렬 이후 한반도 상황을 평가하고 현 상황을 진전시키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블라디보스토크 TASS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5일 정상회담을 마친 뒤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에서 만찬을 함께하며 건배하고 있다. 두 정상은 앞서 3시간 30분에 걸친 단독·확대회담에서 2차 북미 정상회담 결렬 이후 한반도 상황을 평가하고 현 상황을 진전시키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블라디보스토크 TASS 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북한에 대한 체제 보장이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25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학에서 열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정상회담을 마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한은 체제 보장을 원할 뿐”이라면서 이렇게 말했다.

또 “모두가 북한의 안전 보장 제공 문제에 대해 생각할 필요가 있다”면서 “우리가 북한 체제 보장에 대해 논의할 때는 6자회담 체계가 가동돼야 한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어 “(김정은 위원장과) 북한을 경유해 남한으로 향하는 가스관 건설 사업에 대해서도 대화를 나눴다”면서 “이것은 한국 입장에서도 국익에 부합하는 사업”이라고 설명했다.

푸틴 대통령은 중국 베이징에서 26~27일 열리는 일대일로(육상·해상 실크로드) 국제협력 정상포럼에 참석해 중국, 미국 측과 북러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