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상조사단 장자연 사건 계속 조사…“윤지오 진술 신뢰”

입력 : ㅣ 수정 : 2019-04-24 22: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 장자연 사건 주요 증언자인 배우 윤지오 씨가 24일 오후 캐나다로 출국하기 위해 인천공항으로 들어서고 있다. 2019.4.24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고 장자연 사건 주요 증언자인 배우 윤지오 씨가 24일 오후 캐나다로 출국하기 위해 인천공항으로 들어서고 있다. 2019.4.24 연합뉴스

진상조사단이 고 장자연 사건의 증언자인 배우 윤지오씨가 지금까지 한 진술을 ‘신뢰한다’고 밝혔다.

검찰과 법조계에 따르면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은 최근 윤씨가 출석해 진술한 내용과 2009년에서 2010년까지 수사기관 및 법정에서 한 진술에 대해 재차 검토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씨가 장씨의 피해 사실에 대해 진술한 내용 중 일부 실체적 사실과 일치하지 않는 내용이 있더라도 과거 수사기관과 법원에서 진실이라고 인정받은 부분은 충분한 가치가 있다는 게 진상조사단의 내부 평가다.

윤씨는 지난 2009년 장씨의 소속사 대표 김모씨에 대한 경찰수사 과정에서 김 대표가 장씨를 강압적으로 술자리에 불렀다는 취지의 진술을 했다. 또 2010년 김씨의 형사재판에도 증인으로 나와 장씨가 작성한 문건에 성상납 강요 등 피해사실이 적혀 있었고, 장씨 자살한 원인 중 하나가 술 접대였다는 증언도 했다.

그뿐만 아니라 전직 기자 A씨가 장씨를 성추행한 것에 대해서도 재판에서 구체적으로 증언한 바 있다. 당시 검찰이 윤씨 진술의 신빙성을 문제 삼아 불기소처분했지만, A씨는 지난해 5월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의 재수사 권고에 따라 재판에 넘겨졌다.

진상조사단은 장씨 사건을 둘러싼 진실 공방과는 별도로 장씨 사건에 대해 윤씨가 수사기관에서 진술한 내용은 상당 부분 진실로 볼 근거가 있기 때문에 이 사건에 관한 조사를 이어갈 방침이다.

윤씨는 오늘(24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캐나다로 출국했다. 경찰은 윤씨가 고소되기 전부터 이미 출국 의사를 밝혔고, 도주를 시도한다고 보기 어려운 점을 고려해 출국금지조치를 하지 않았다.

한편 진상조사단은 장씨를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 윤씨 이외에 복수 참고인들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사건에 관한 조사결과를 내놓는 데는 문제가 없다는 게 진상조사단의 입장이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