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편 드는 중국?…日 “中, 기업에 6월까지 북한 노동자 귀국조치”

입력 : ㅣ 수정 : 2019-04-23 22: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수치는 시진핑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3월 초  베이징에서 열린 전인대 개막식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수치는 시진핑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3월 초 베이징에서 열린 전인대 개막식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중국 정부가 연말까지로 정해져 있는 북한 노동자 송환 기간을 앞당겨 자국 내 북한 노동자들을 6월 말까지 귀국시키라고 기업들에 요청했다고 일본 언론이 보도했다.

23일 도쿄신문에 따르면 복수의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중국 정부가 지난 3월 초 자국 기업에 이런 요청을 했으며 이와 관련해 북한이 비슷한 시기에 중국에서 활동하는 군 계열의 무역회사에 6월 말까지 철수할 것을 지시했다고 전했다.

신문은 중국 정부가 이런 조치를 한 것은 미국과 무역 마찰을 겪고 있는 가운데 대북 제재를 확실히 이행할 것을 요구하는 미국을 배려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유엔 안보리는 2017년 12월 채택한 결의 2397호를 통해 각국에 올해 12월까지 모든 북한 노동자를 돌려보내도록 했다.

신문은 다만 중국이 북한 노동자에 대해 단계적으로 송환 기간을 정하고 있어서 이번 귀국 요청이 모든 북한 노동자들을 대상으로 한 것은 아닐 수도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중국 외교부는 “관련 상황을 알지 못한다”면서 “중국은 일관되게 안보리의 결의를 성실하고 엄격하게 집행하며 국제적 의무를 다하고 있으며 규정에 따라 관련 문제를 처리할 것”이라고 답했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