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명여고 ‘문제 유출’ 쌍둥이 언니 “모함받았다 생각한다”

입력 : ㅣ 수정 : 2019-04-23 17: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숙명여고 정기고사 시험문제 정답 유출 사건 수사결과가 발표된 지난달 12일 서울 서초구 숙명여고에서 학생들이 전국학부모단체연합의 기자회견을 지켜본 뒤 교실로 들어가고 있다. 2018.11.12  연합뉴스

▲ ▲ 숙명여고 정기고사 시험문제 정답 유출 사건 수사결과가 발표된 지난달 12일 서울 서초구 숙명여고에서 학생들이 전국학부모단체연합의 기자회견을 지켜본 뒤 교실로 들어가고 있다. 2018.11.12
연합뉴스

숙명여고 정답 유출 사건으로 재판에 넘겨진 전직 교무부장 재판에 나온 쌍둥이 딸 중 언니가 ‘실력으로 1등 한 것인데 학부모와 학생들의 모함을 받았다’는 취지로 증언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4단독 이기홍 판사 심리로 23일 열린 숙명여고 전 교무부장 A씨의 공판에서 현씨의 딸 B양이 증인으로 출석해 이같이 주장했다.

이날은 쌍둥이 딸 중 언니인 B양이 먼저 출석해 피고인석에 앉은 아버지 앞에서 증언했다.

검찰이 ‘시험 전에 A씨로부터 정답을 받아서 적은 전혀 없나’라고 질문하자 B양은 “그렇다”고 답했다.

이어 ‘오로지 공부를 열심히 해서 실력으로 1등 한 것인데 아버지가 교무부장이라는 이유로 학부모와 학생들의 시기 어린 모함을 받았다는 건가’라고 묻자 “맞다. 그렇다고 생각한다”고 대답했다.

앞서 B양은 수사 과정에서 갑자기 성적이 좋아진 이유에 대해 ‘1학년 1학기 시험을 치르고 교과서 위주의 출제 방식과 과목교사의 성향을 터득하고 맞춤형 공부 방법으로 시험 범위를 철저히 암기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한 것으로 이날 재판에서 밝혀졌다.

그러면서 ‘2학년 2학기에 점수가 떨어진 이유는 무엇인가’라는 검찰 질문에 “국영수 과목에서 순서를 잘못 써서 틀린 것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내신 성적에 비해 전국 모의고사 성적이 안 좋은 이유에 대해서는 “다른 학생들은 모르겠지만 저는 모의고사를 열심히 봐야겠다고 생각하고 시험을 치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영어 시험지에 서술형 문제 정답 문장이 적힌 것에 대해 “공부하다가 중요해 기억하려 한 것을 시험 시작 후에 더 정확히 기억하고자 적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후 A씨 측 변호인이 ‘허위로 답한다면 증인의 인생에서 큰 잘못이 생길 뿐만 아니라 큰 형사처벌을 받을 수도 있다. A씨가 사전에 답 알려준 게 한번이라도 있나’라고 물었을 때에도 B양은 “아니다. 결코 없다”면서 재차 관련 내용을 부인했다.

또 ‘문제 하나를 암기하는 것과 숫자 20개를 외우는 것 중에 무엇이 더 쉬운가’라는 물음에는 “전자가 더 쉽다”고 말했다.

증인 신문이 끝난 뒤 B양은 “이 사건에 관해 주변과 언론에서 많은 말들이 나왔지만, 판사님은 법정 안 모습을 보고 정확히 판단해줬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A씨는 숙명여고에서 교무부장으로 재직하던 중 2017년 1학기 기말고사부터 2018년 2학년 1학기 기말고사까지 5차례 교내 정기고사에서 시험 관련 업무를 총괄하며 알아낸 답안을 같은 학교에 다니고 있던 쌍둥이 두 딸에게 알려주고, 응시하게 해 학교의 성적평가 업무를 방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1학년 1학기때 각각 문과 121등, 이과 59등이었던 쌍둥이 자매는 2학기에는 문과 5등, 이과 2등으로 성적이 크게 올랐고, 2학년 1학기에는 문과와 이과에서 각각 1등을 차지하는 급격한 성적 상승을 보여 문제 유출 의혹의 대상이 됐다. 이들은 경찰 수사가 발표된 지난해 12월 퇴학 처분을 받았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