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남북회담하면 ‘트럼프 메시지’ 김정은에 전달 가능”

입력 : ㅣ 수정 : 2019-04-21 15: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미 정상, ‘엄지 들고, 손들고’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 낮 (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로즈가든을 통해 정상회담장으로 향하다 취재진에게 인사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손을 들어 흔들고 트럼프 미 대통령은 엄지를 치켜세우고 있다. 2019.4.12  연합뉴스

▲ 한미 정상, ‘엄지 들고, 손들고’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 낮 (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로즈가든을 통해 정상회담장으로 향하다 취재진에게 인사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손을 들어 흔들고 트럼프 미 대통령은 엄지를 치켜세우고 있다. 2019.4.12
연합뉴스

청와대는 4차 남북정상회담이 열리면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21일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이 ‘미 CNN 방송은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건넬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를 가지고 있다고 보도했다’는 질문을 건네자 “남북정상회담이 개최되면 이와 관련한 메시지가 (김 위원장에게) 전달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전할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를 어떻게 받았는지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지난 11일 워싱턴에서 열린 한미정상회담에서 메시지 전달이 이뤄졌을 것이라는 추정이 나오고 있다.

앞서 CNN은 19일(현지시간) 복수의 한국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건넬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를 가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CNN은 “이 메시지에는 현재의 방침에 대한 중요한 내용과 북미정상회담에 긍정적 상황으로 이어질 내용이 포함돼 있다고 한다”면서도 구체적인 설명은 하지 않았다.

한 소식통은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이 트럼프 행정부와의 회동 이후에 무슨 말을 할 것인지 아주 아주 궁금할 것”이라며 “문 대통령은 스몰딜이든 빅딜이든, 좋든 나쁘든 무엇인가가 일어나야 하며 과정이 지속 가능해야 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해왔다”고 말했다.

또 다른 소식통은 “한미는 (정상회담에서) 입장이 같다는 것과 필요한 조치가 무엇인지 확인했다”고 했다고 CNN은 전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