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드리드의 北 대사관 습격 가담한 美 해병대 출신 체포”

입력 : ㅣ 수정 : 2019-04-20 09: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AFP 자료사진

▲ AFP 자료사진

미국 사법당국이 지난 2월 22일(이하 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주재 북한 대사관을 습격한 데 가담한 혐의로 미군 해병대 병사 출신을 체포했다고 영국 BBC가 전했다.

연방 요원들이 당시 습격을 감행했다고 밝힌 ‘자유조선’의 회원이며 해병대 출신인 크리스토퍼 안(Ahn)이란 이름의 해병대 출신을 18일 체포했으며 다음날 안은 로스앤젤레스 법원에 출두했다고 일간 워싱턴 포스트가 보도했다. 습격 사건 발생 이후 체포된 것은 안이 처음이다. 법정에 안의 변호인은 그의 얼굴을 공개하지 않게 해달라고 요청했고 정부는 반대했지만 법원은 이를 받아들였다고 신문은 전했다.

신문은 또 이와 별개로 자유조선의 리더로 알려진 아드리안 홍의 아파트도 급습했다고 보도했디. 다만 그가 체포됐는지 여부에 대해선 밝히지 않았다.

미국 법무부는 워싱턴 포스트는 물론, 영국 BBC의 사실 확인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 자유조선의 대변인 리 볼로스키는 워싱턴 포스트에 보낸 성명을 통해 체포 영장이 집행된 데 실망했다며 “김씨 일가에게 마지막으로 구금됐던 미국 시민은 고문당한 뒤 귀국해 끝내 소생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 타깃이 되고 있는 미국인의 안전에 대해 미국 정부로부터 어떤 보장도 받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당시 습격에는 10명 이상이 가담했는데 자유조선은 “북한을 해방시키기 위해 노력하는 인권 단체 회원들”이라고 주장했다. 여러 대사관 직원들이 인질로 붙잡혔는데 그 중 한 참사관은 망명할 것을 강요당했다. 여러 대의 컴퓨터와 드라이브, 데이터를 탈취해갔는데 나중에 일부는 미국 당국에 넘겨진 것으로 알려졌다.

당연히 북한은 “위중한 테러 공격”이라고 비난했다. ‘천리마 민방위’란 이름으로 알려졌던 자유조선은 회원들이 대사관의 초청을 받아 방문했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지난달 공개된 스페인 법원 문서는 리더인 아드리안 홍 등의 이름을 공표하고 일부가 미국에 거주하고 있다며 범죄인 인도 절차를 검토하고 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