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보스턴 마라톤 출전 위해 기록 조작한 세 명 “영구 출전 금지”

입력 : ㅣ 수정 : 2019-04-19 20: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로이터 자료사진

▲ 로이터 자료사진

전통과 권위를 자랑하는 지난 15일 보스턴 마라톤 대회에 출전하기 위해 기록을 조작한 선수 둘과 아예 자신의 출전 번호를 다른 이에게 준 한 명 등 부정을 저지른 세 마라토너가 평생 출전 금지 징계를 받았다.

중국육상협회(CAA)는 세 선수가 국제사회에서의 중국 이미지에 “부정적인 임팩트”를 끼쳤다며 나라 이름을 부끄럽게 만드는 마라톤 부정 행위를 발본색원하겠다고 다짐했다. 마라톤은 중국에서 빠르게 성장하는 스포츠 종목으로 지난 2011년 이 대회 참가자가 22명에 불과했던 것이 지난해 1500명, 올해는 500명 이상이 출전했다.

하지만 참가 열기가 뜨거울수록 코스를 불법적으로 줄이는 이른바 ‘알바’를 하는 이들이 적지 않고 한 여성이 레이스를 벌이다 모터바이크 위에 올라 타는 등 뻔뻔한 부정 행위를 지적하는 목소리가 끊이지 않았다. 앞서 까다롭기로 이름난 대회 출전 자격을 따내기 위해 여행사의 도움을 받아 기록을 날조한 마라토너가 90여명에 이른다는 보도도 있었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CAA는 “중국에서의 도로 달리기에 건전하고 깨끗한 여건을 만들어내기 위해” 마라톤에서의 모든 부정 행위를 지속적으로 단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