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인근 해역 4.3 지진…일부 지역 재난문자 늑장 발송

입력 : ㅣ 수정 : 2019-04-19 13: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기상청 홈페이지

▲ 기상청 홈페이지

19일 오전 11시 16분 강원도 동해시 북동쪽 54㎞ 해역에서 규모 4.3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기상청이 밝혔다. 이 지진으로 주변 지역에서 진동을 느낄 만큼 큰 흔들림이 있었지만 일부 지역은 재난문자가 20~50분 뒤에 발송돼 비판 여론이 일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번 지진의 정확한 발생 위치는 북위 37.88, 동경 129.54이다. 발생 깊이는 32㎞로 추정된다. 우남철 기상청 분석관은 “해역이지만 규모가 4.3으로 큰 편이라 주변 지역 주민은 진동을 느꼈을 것”이라며 “다만 피해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진동을 느끼는 ‘계기 진도’는 일부 강원도는 4, 일부 경북은 3, 일부 경기·충북은 2로 분석됐다. 4는 ‘실내에서 많은 사람이 느끼고 밤에는 잠에서 깨기도 하는 정도다. 3은 실내, 특히 건물 위층에 있는 사람이 현저하게 느끼며 정지하고 있는 차가 약간 흔들리는 수준이다. 2는 조용한 상태나 건물 위층에 있는 소수의 사람만 느끼는 정도다.

국내에서 규모 4.0 이상의 지진이 발생한 것은 올해 2월 10일 이후 두 달여 만이다. 당시 경북 포항시 북구 동북동쪽 50㎞ 해역에서 규모 4.1의 지진이 발생했다.

진앙 인근인 동해를 비롯한 강릉, 삼척, 양양, 속초, 고성 등 해안 도시에서는 건물이 크게 흔들릴 정도로 큰 진동이 느껴졌다. 그러나 일부 지자체는 주민들이 진동을 느낀 한참 뒤에야 재난문자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삼척시가 가장 빠른 11시 29분쯤 지진 발생 소식을 알리며 ‘여진 등 안전에 주의하시길 바랍니다’라는 재난문자를 보냈다. 이어 8분이 지난 11시 37분쯤 강릉시가, 11시 39분쯤 태백시가 재난문자를 보냈다.

건물이 출렁거릴 정도로 큰 진동이 느껴진 속초지역에는 지진이 일어난 지 30분이나 지난 11시 46분이 돼서야 재난문자가 주민에게 도달했다. 동해시와 양양군은 11시 54분쯤, 고성군은 무려 50분이 더 지난 낮 12시 9분에서야 재난문자를 발송했다.

강원도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번 지진으로 현재까지 문의 전화 100여건을 접수했으며 다행히 사람이 다치거나 건물이 파손되는 등 피해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