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 딸 입혀주기 편한 옷 만들려 시작”

입력 : ㅣ 수정 : 2019-04-19 02: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장애인 의류제작 베터베이직 박주현 대표
“라벨 없고 쉽게 안 벗겨져서 편해
장애인 의류 있다는 걸 알았으면”
박주현 베터베이직 대표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주현 베터베이직 대표

“뇌병변 장애를 앓는 딸이 입었을 때 편할 뿐만 아니라 ‘입혀 주기도 편한 옷’을 만들어 주고 싶었습니다.”

장애인의날을 앞두고 지난 17일 서울 서초구 이베이코리아 사무실에서 만난 장애인 의류 제작 업체 베터베이직 박주현(47) 대표는 “장애인 가족들이 겪는 여러 문제 가운데 ‘옷’이 주는 불편함은 상당하다”고 말했다. 특히 운동 신경이 온전치 않아 팔이 자꾸 바깥으로 뻗는 뇌병변 장애인들에게 팔 부분이 좁고 아래가 뚫려 금방 벗겨지는 기성 옷을 입히는 것은 전쟁이나 다름없다. 발달장애인들은 자극에 민감해 라벨이 살에 닿으면 옷을 벗어던져 보호자가 챙겨 주지 않으면 맨몸이 드러나기 일쑤다.

결혼 전 요가 강사였던 그는 딸의 옷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수선학원에 등록해 기성복을 리폼하기 시작했다. 미국이나 영국, 호주에서 파는 장애인 전문 의류 사이트를 참고해 직접 디자인을 하기도 했다. 타미힐피거, 막스앤스펜서 등의 해외 브랜드들은 이미 장애인 의류를 생산하고 있어 해외 배송을 통한 주문도 했지만 사이즈가 맞지 않았다. 아쉽게도 한국엔 장애인 의류에 대한 인식이 전무했고 관련 제품도 거의 없었다. 2017년 장애아동을 위한 의류 수선으로 여성창업아이디어 경진대회에서 대상을 받은 그는 지난해부터 옥션을 통해 보디슈트 등을 판매했다. 그의 옷은 라벨이 없고 신축성이 뛰어나며 아래를 채울 수 있는 단추가 있어 입히기 편하고 쉽게 벗겨지지 않는다.

그는 “옷을 구매한 고객들이 ‘세상에 이런 옷이 있었냐’는 반응을 보였다”고 했다. 이어 “장애인 가족들은 장애인이 겪는 불편함이 보통 본인이 경험해 보지 못한 것이고, 그냥 받아들이는 것에 익숙해 교류도 없고 정보가 부족하다”면서 “장애인을 위한 의류가 있다는 것을 많은 장애인 가족들이 알았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그의 목표는 베터베이직을 비장애인도 함께 입을 수 있는 옷을 파는 유니버설 브랜드로 키우는 것이다. 대표적으로 그가 만든 턱수건 겸용 머플러는 비장애인에겐 머플러로, 장애인에겐 턱수건으로 쓰일 수 있다. 그는 “예쁜 디자인으로 승부해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같은 옷을 입고 서로를 이해하고 공감하는 세상을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심현희 기자 macduck@seoul.co.kr

2019-04-19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