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베큐 하려다 산불 낸 이탈리아 대학생 둘에 173억원 벌금 폭탄

입력 : ㅣ 수정 : 2019-04-17 20: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연말 이탈리아 소방 비행기가 코모 지방에 일어난 대형 산불을 진화하기 위해 애쓰고 있다. AFP 자료사진

▲ 지난 연말 이탈리아 소방 비행기가 코모 지방에 일어난 대형 산불을 진화하기 위해 애쓰고 있다.
AFP 자료사진

지난 연말 이탈리아 코모 지방에 있는 할아버지의 숲속 집에 놀러가 바베큐를 해먹으려다 산불을 낸 대학생 둘에게 당국이 1354만 2000 유로(약 173억 5500만원)란 엄청난 벌금을 부과해 논란이 되고 있다고 영국 BBC가 17일 전했다.

문제의 대학생들은 이제 스물두 살인데 당국은 법률이 정한 공식에 따라 두 젊은이가 부담해야 할 벌금 액수를 책정했다고 설명했다. 공식에 따르면 ㎡당 118~593유로로 매기는데 두 대학생은 6840㎡를 훼손한 것으로 계산해 800만~4000만 유로로 책정됐는데 그나마 대학생인 점을 감안해 깎아준 것이라고 강변했다.

그러나 한 학생은 일간 라 스탬파와의 인터뷰를 통해 당시 산불은 다양한 발화 원인을 갖고 있었는데 당국이 모조리 책임을 자신들에게 씌우려 한다고 불만을 터뜨렸다. 오히려 “우리는 의용소방대에 실수로 불을 냈다고 자진 신고했고 불을 끄려고 무진 애를 썼다”며 “우리는 설명할 수 없는 화재들에 대해서도 희생양이 됐다. 우리야 말로 진짜 피해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나 검찰은 발화 원인을 되짚어가면 바베큐가 발원지가 되며 건조한 날씨와 맞물려 확대된 것이라고 반박했다. 두 젊은이 모두 책임이 있으며 집 주인인 할아버지에게도 책임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 산불은 몬티 베를링게라에서 여러 날 계속돼 1000㏊의 숲을 태웠는데 이 가운데 100㏊ 정도는 복원이 불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학생의 변호인은 “두 소년이 아직 학생이어서 지불할 능력이 없는 것을 뻔히 아는데 행정 처벌에 납득할 만한 점이 이만큼이라도 있느냐”고 되물었다. 하지만 검찰은 현지 인터넷 매체 ‘일 조르노 코모’에 이번 벌금은 “환경을 보호하는 데 사람들에게 더 많은 책임을 부여할 필요가 있음을 알리는 신호”라고 밝혔다. 이탈리아 매체들은 두 학생이 산불로 피해를 입은 토지 소유자들로부터 별도의 소송을 당할 수도 있다고 전하고 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