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에 전기차·자율차 클러스터 조성

입력 : ㅣ 수정 : 2019-04-16 18: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새만금에 전기자동차와 자율차 클러스터가 조성된다.

송하진 전북도지사, 김현숙 새만금개발청장, 이상직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사장, 윤종기 도로교통공단 이사장, 조만승 한국국토정보공사 부사장, 류도정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장은 16일 새만금개발청에서 ‘새만금 전기·자율 미래차 메카 조성 및 일자리 창출’ 업무협약을 했다.


이 협약에 따라 새만금개발청과 전북도는 자율주행 차량 테스트베드(시험대)를 구축해 새만금을 첨단 교통수단 실증단지로 조성할 계획이다.

테스트베드는 다음 달 군산시 옥구에 준공하는 새만금 주행시험장을 시작으로 새만금방조제 수변도로, 새만금 방수제 도로에 차례로 구축된다.

새만금산업단지에는 상용차 자율주행 연구센터도 조성된다.

중진공은 중소벤처기업 투자 유치, 정책자금 지원, 기업 진단, 컨설팅 등을 맡는다.

교통안전공단, 도로교통공단, 국토정보공사는 자율주행차와 관련한 연구개발, 기술지원, 자율주행 테스트베드 조성사업에 참여한다.

이들 기관은 테스트베드 설계 및 기술공유를 지원하고, 새만금 고정밀 지도와 공간정보 플랫폼 구축도 협력하기로 했다.

김현숙 청장은 “새만금이 미래차 전진기지가 될 연구, 시험, 실증을 추진할 원동력을 확보했다”며 “6개 기관이 역량을 모아 새만금을 국내 최고의 전기·자율차 메카로 만들어가자”고 말했다.

송하진 지사는 “상용차산업 연구개발과 자율주행 실증시험 기반을 구축해 미래형 자동차산업을 육성하겠다”며 “자동차 관련기업을 새만금에 집적화해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전주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