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마약 간이검사 ‘음성’… 정밀검사 의뢰

입력 : ㅣ 수정 : 2019-04-16 21: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남부경찰청, 17일 오전 소환조사 예정
박유천. 연합뉴스

▲ 박유천. 연합뉴스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씨에 대한 마약 간이시약 검사에서 ‘음성반응’이 나왔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16일 박씨의 경기 하남 자택과 차량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였으나 마약투약 혐의를 뒷받침 할 만한 물증을 확보하지는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씨로부터 모발과 소변을 임의로 제출받아 마약 반응 검사도 했으나 음성 반응이 나왔다. 경찰은 모발과 소변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정밀감정을 의뢰했다. 결과는 약 3주 후 나온다.

앞서 경찰은 이날 오전 9시 부터 약 3시간에 걸쳐 박씨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박씨는 마약 투약혐의로 체포돼 구속 상태로 검찰에 송치된 황하나(31)씨와 올해 초 필로폰을 구매해 황씨의 서울 자택 등에서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수사 과정에서 황씨로부터 박씨와 함께 마약을 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수사를 진행해왔다. 경찰은 함께 마약을 했다는 황씨 진술 및 통신 수사 등을 통해 드러난 박씨의 당시 동선이 대부분 일치하는 것으로 파악했다. 박씨가 결별 선언에도 불구하고 황씨 자택에 올해 초까지 드나든 장면이 담긴 폐쇄회로(CC)TV 영상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확보한 박씨의 물품을 분석한 뒤 오는 17일 오전 10시 경기남부경찰청으로 박씨를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한상봉 기자 hsb@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