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녀 제자 모두 성추행한 대학교수 벌금 2000만원

입력 : ㅣ 수정 : 2019-04-15 16: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자를 성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국립대 교수가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제주지방법원 형사4단독 서근찬 부장판사는 강제추행 혐의로 불구속기소 된 A(56)교수에 대해 벌금 2000만원을 선고했다고 15일 밝혔다.

법원은 또 A교수에 대해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와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등에 3년간 취업제한을 명령했다.

서 부장판사는 “피고인은 대학교수로서 자신의 연구실에 고용한 학부생들을 상대로 성추행을 했고, 피해자들로부터 용서받지 못하고 있다. 다만, 피고인이 반성하고 있고 각 추행의 정도가 매우 무겁다고 보기 어려운 점 등을 감안했다”고 밝혔다.

A교수는 2017년 6∼7월쯤 자신의 연구실에서 남녀 제자 2명의 주요 신체를 만진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