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한미정상회담 기대 못미쳐”…한국당, 내달 방미 추진

입력 : ㅣ 수정 : 2019-04-12 17: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현아 “양국 간에 교환할 의견도 의지도 없었던 껍데기 회담”
조양호 빈소 찾은 황교안 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2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조양호 회장 빈소로 향하고 있다. 2019.4.12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조양호 빈소 찾은 황교안 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2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조양호 회장 빈소로 향하고 있다. 2019.4.12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11일(현지시간) 이뤄진 한미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껍데기 회담’에 불과했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황교안 대표는 다음달 미국을 방문해 주요 인사들을 만나 북핵문제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누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황 대표는 12일 ‘한미정상회담 결과에 대한 입장문’에서 “단독회담 시간이 거의 없다시피 했고 공동성명이나 기자회견조차 없었으며 양국의 발표 내용도 여러모로 걱정스러운 부분이 많이 드러났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국민들의 기대에 미치지 못한 아쉬운 회담이 아닌가 생각한다”며 “양과 질 모두 부실한 회담 결과”라고 혹평했다. 이어 “북한 비핵화 전망이 오히려 더 어두워진 것 같아서 큰 걱정”이라며 “조속히 4차 남북정상회담을 한다고 하는데 이것도 북한의 입장만 확인하고 대변하는 회담이 되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확인된 미국의 확고한 입장을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정확하게 전달해 북한이 하루속히 비핵화의 길로 복귀하도록 설득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현아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이번 회담은 양국 간에 교환할 의견도 의지도 없었던 껍데기 회담이었다”며 “전통적인 한미동맹 관계와 어울리지 않는 이례적인 형식적 일정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속내를 말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김정은에 대한 일반적인 외사랑 때문에 한미관계는 멀어지고 있는 것이 분명하다”며 “청와대는 북한을 바라보는 한미 간 시각차를 솔직하게 인정하고 한미동맹의 불편한 진실을 자기고백 하는 용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진아 기자 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