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몰려간 한국당 “文대통령 사과·조국 경질하라”

입력 : ㅣ 수정 : 2019-04-10 00: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靑 앞서 긴급 의총 열고 장관 임명 항의
나경원 “관사테크·청소갑질 이게 나라냐”
김태흠 “文, 김정은 부대변인을 장관 임명”
경호처장 파면 등 4가지 요구사항 전달
무슨 얘기? 자녀 특혜채용 의혹에 휩싸인 김성태(오른쪽) 자유한국당 의원이 9일 청와대 앞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 참석해 곽상도 의원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무슨 얘기?
자녀 특혜채용 의혹에 휩싸인 김성태(오른쪽) 자유한국당 의원이 9일 청와대 앞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 참석해 곽상도 의원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문재인 대통령의 장관 임명 강행으로 정국이 급랭한 가운데 자유한국당이 9일 항의의 표시로 청와대 앞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강력한 대정부 투쟁을 선언했다. 한국당은 이날 청와대 앞 의총에서 김연철 통일부·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임명 강행과 부실 인사검증,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투기 의혹, 청와대 경호처장 갑질 논란 등을 거론하며 전방위적인 공세를 펼쳤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4월 임시국회 첫날이었던 어제 청와대가 국회에 준 메시지는 대통령의 오기 임명 강행이었다”며 “문 대통령은 부실한 인사 검증에도 사과는커녕 기본적인 책임이 있는 조국 민정수석에 대한 경질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모범을 보여야 할 청와대에서 ‘사기대출·관사테크’ 김 전 대변인에 이어 ‘청소갑질’ 경호처장 논란까지 나오고 있는데 과연 이게 나라인지 문 대통령에게 묻고 싶다”고 덧붙였다.

의총에 참석한 한국당 의원도 수위 높은 발언을 쏟아냈다. 김태흠 의원은 “대한민국 국민 자격도 없는 김 장관을 임명한 건 김정은 수석대변인으로 불리는 문 대통령이 자신을 도와줄 김정은 부대변인을 임명한 것”이라며 “박 장관의 경우 국회의원 시절 권력으로 대기업을 겁박하고 남편은 (사건 수임으로) 대기업 돈을 뺏는 ‘신종 부부 공갈 협박단’이었다”고 비판했다.

심재철 의원은 “문재인 정권은 출범 때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고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라고 했는데 지금 보면 ‘기회는 불평등하고 과정은 내 마음대로고 결과는 내 편만 챙기면 되는 것’이 됐다”며 “청와대가 지금처럼 불통·오기·국회 무시 행태를 계속 보이면 대한민국은 올바르게 갈 수 없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장관 임명 강행에 대한 대통령 사과 ▲조 수석 경질 ▲청와대 경호처장 파면 ▲김 전 대변인 대출 의혹 엄정 수사 등 4가지 요구 사항을 결의문에 담아 청와대에 전달했다.

이근홍 기자 lkh2011@seoul.co.kr
2019-04-10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