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LA 애너하임 초교 ‘한국어 이중언어반’ 개설

입력 : ㅣ 수정 : 2019-04-08 03: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케이팝·한류 영향… 총 65곳으로 늘어
케이팝과 한식 등 한류 바람이 거세게 불고 있는 미국에 한국어와 영어를 섞어서 수업하는 ‘이중언어반’이 점차 늘고 있다. 오는 가을학기부터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초등학교 교육구에서 처음으로 토머스 제퍼슨 초등학교에 한국어 이중언어반이 개설된다고 6일(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LA) 한국교육원 등이 밝혔다.

한국어 이중언어반은 한국어, 영어를 둘 다 구사할 수 있는 교사가 학생들에게 두 언어로 여러 과목을 가르치는 방식으로 수업이 진행된다. 오승걸 한국교육원장은 “한국어 이중언어반이 LA 카운티를 포함해 65개로 늘어났다”면서 “오렌지카운티에서도 한국어 교육 열기가 확산하길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완중 LA 총영사는 “한국 정부는 정규 교육과정 내 한국어 교육 확대를 위해 지속해서 지원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19-04-08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