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백발이 성성 73세 하이크, 세계 프로축구 최고령 출전 기록 경신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9-04-06 10:33 축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오르예후다 로이터

▲ 오르예후다 로이터

오르예후다 로이터

▲ 오르예후다 로이터

백발이 성성한 73세 어르신이 세계 프로축구 최고령 출전 기록을 경신했다.

화제의 주인공은 이라크 태생의 이삭 하이크로 5일 저녁(현지시간) 이스라엘 프로축구 리가 베트 사우스A(4부리그) 이로니 오르예후다 팀의 유니폼을 입고 마카비 라마트 간과의 경기에 골키퍼로 출전해 90분 풀타임을 뛰었다. 그가 몇 차례 인상적인 세이브를 펼쳤지만 팀은 1-5로 졌다. 그는 “또다른 경기에 뛸 준비가 돼 있다”고 말한 뒤 “내게 자부심을 심어줬을 뿐만 아니라 이스라엘 스포츠 전반의 자부심도 높였다”고 소감을 밝혔다.

아들 모세(36)는 함께 축구할 때는 “늘 하기도 전에 지치곤 했다”고 농을 하며 아버지의 성취가 “믿기지 않는다”고 했다.

이날 경기 뒤에는 74회 생일을 며칠 앞둔 그에게 기네스 월드레코드 인증서가 수여됐다. 종전 세계 최고령 출전 기록은 우루과이인 로베르트 카르모나가 갖고 있었는데 2015년 판 데 아주카르의 선발 11명에 끼어 그라운드에 섰을 때 53세였다.

세계 최고령 득점 기록은 2017년 일본 공격수 미우라 가즈요시가 경신했는데 요코하마 FC 소속으로 J리그 2 자스파 구사쓰 군마를 1-0으로 눌렀을 때 결승골로 기록해 스탠리 매튜스 경(卿)이 52년 동안 보유했던 기록을 고쳐 썼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