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군, 추모의 벽 건립 5억 2000만원 모금

입력 : ㅣ 수정 : 2019-04-02 01: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한민국재향군인회은 지난해 10월 15일부터 지난달까지 ‘추모의 벽 건립 성금’을 모금한 결과 약 5억 2000만원을 모았다고 1일 밝혔다.

향군 관계자는 “김진호 향군회장이 개인적으로 1000만원을 기탁했으며 정경두 국방부 장관, 박한기 합참의장,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 이상돈 국회의원,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등이 참여했다”며 “이상용, 신수지 등 향군상조회 홍보대사들도 성금을 냈다”고 설명했다. 이외에 월남전참전자회(2000여만원), 대한항공(1000만원), 삼성물산(900만원) 등도 참여했다.

‘추모의 벽’은 미국 워싱턴DC에 있는 한국전참전기념공원 내에 둘레 50m, 높이 2.2m의 유리벽을 설치하고 6·25 전쟁에 참전했다 희생된 전사자의 이름을 새기는 사업이다.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2019-04-02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