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카톡, 친구들끼리 부린 허세…수사기관도 증거라 생각”

입력 : ㅣ 수정 : 2019-03-19 21: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피의자 신분 조사 마친 승리 (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 해외 투자자 성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가 15일 새벽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서 피의자 신분 조사를 마친 후 귀가하고 있다. 2019.3.15/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피의자 신분 조사 마친 승리
(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 해외 투자자 성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가 15일 새벽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서 피의자 신분 조사를 마친 후 귀가하고 있다. 2019.3.15/뉴스1

각종 의혹의 중심에 선 승리(본명 이승현)가 한 매체를 통해 “카카오톡 내용은 허세”라는 입장을 밝혔다.

시사저널은 19일 승리가 “우린 아무것도 모르고 바보들끼리, 친구들끼리 허풍 떨고 허세 부린 겁니다. 이런 것들이 탈세, 경찰 유착이란 여론으로 만들어 졌습니다. 사실 지금은 진실을 얘기해도 아무도 믿지 않는 상황입니다. 수사기관조차 카카오톡 내용이 다 사실이고 증거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한 것으로 보도했다.

또 승리는 “내가 유명하고 연예인이라는 이유만으로 정말 냉정하게 ‘내가 했던 일이 맞다, 안 맞다’ 판단되지 않을까 봐 두려운 것”이라며 “해외 원정 도박과 성매매 알선은 없었습니다”라고 주장했다. 승리는 시사저널 측에 본인의 카카오톡 중 김모 대표와의 대화를 캡처한 사진을 보내면서, 해외 성매매 알선과 해외 원정도박 의혹에 대해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14일 시사저널은 승리가 상습적으로 해외원정 도박을 벌인 정황, 상습적으로 성상납을 해온 것으로 보이는 정황 등이 드러나는 SNS 대화 내용을 보도한 바 있다.

한편 승리는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지난 14일 경찰 조사를 받았다. 당시 승리는 “국민 여러분과 주변에서 상처 받고 피해 받으신 모든 분들께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죄드린다”라고 사과했다.

이기철 선임기자 chul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