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광고비 4조 3935억…TV·라디오 광고비 첫 추월

입력 : ㅣ 수정 : 2019-02-20 00: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지난해 국내에서 스마트폰 등을 통한 디지털 광고비가 전년 대비 큰 폭으로 상승해 처음으로 방송 광고비를 추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방송 광고비는 전년과 비슷한 가운데 지상파TV와 라디오가 큰 폭으로 줄어든 반면 케이블·종합편성채널과 IPTV는 증가했다.

●작년 광고비 11조 7020억… 모바일 3조 육박

종합광고회사 제일기획은 19일 ‘2018년 대한민국 광고비 결산 보고서’에서 지난해 국내 총 광고비가 11조 7020억원으로 전년(11조 1847억원)보다 4.6% 증가했다고 밝혔다. 모바일 광고비는 무려 26.4% 증가해 2조 8011억원을 기록했다. 이에 따라 모바일과 PC를 합친 디지털 광고비는 1년 만에 14.4% 늘어난 4조 3935억원을 기록해 광고비 집계 이후 처음으로 TV와 라디오를 합친 방송매체를 추월했다.

그러나 디지털 광고비 중 PC 광고는 2% 감소했다. 디지털 광고시장이 모바일 중심으로 재편된 것으로 평가됐다.

●지상파 2년째 감소… 케이블·종편 6.4% 증가

지상파TV 광고비는 스포츠 빅이벤트가 이어졌음에도 드라마 등 콘텐츠 경쟁력 약화로 2년 연속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다. 지난해 총액은 전년보다 5.8% 감소한 1조 4425억원이었다. 반면 케이블·종편 광고비는 6.4% 늘어난 1조 9632억원으로 2조원에 육박했고, IPTV는 전년보다 17% 증가한 1163억원을 기록했다. 방송 광고 시장은 총 3조 9636억원으로 전년 수준을 유지했다.

제일기획은 올해 광고시장이 지난해보다 5.7% 성장한 12조 3699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했다. 보고서는 “모바일광고의 지속적인 성장과 더불어 지상파 중간광고 도입, 디지털 옥외광고 확대 등이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모바일 광고비는 처음으로 3조원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2019-02-20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