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공유경제로 유·무형 자원 사용가치 높인다

입력 : ㅣ 수정 : 2019-02-12 17: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염태영 수원시장(왼쪽)과 김영창 수원칠보고등학교이 학교시설 개방 관련 협약 체결 후 악수하고 있다. 수원시 제공

▲ 염태영 수원시장(왼쪽)과 김영창 수원칠보고등학교이 학교시설 개방 관련 협약 체결 후 악수하고 있다. 수원시 제공

최근 경기 수원시는 수원칠보고등학교와 ‘시설 개방과 과학중점고등학교 예산 지원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수원칠보고는 체육관·운동장·주차장·도서관 등 학교 시설을 지역주민에게 개방하기로 했다. 수원시에서 처음으로 학교 시설을 주민들과 공유하는 학교가 된 것이다.

수원시가 ‘공유도시’ 만들기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공유경제는 물건·공간·정보·경험·재능 등 유무형의 다양한 자원을 여럿이 나눠 사용하면서 이용가치를 극대화하는 경제활동이다.

12일 시에 따르면 시에서 제공하는 공유서비스는 물품·공간·교통·지식재능 등 4개 분야 20여개에 이른다.

시는 지난해 4월 취업을 준비하는 청년들을 위해 면접 정장을 무료로 빌려주는 ‘청나래‘ 사업을 시작했다. 청나래는 수원에 거주하는 만 19~34세 취업 준비생(수원 소재 학교 재학생 포함)을 대상으로 면접정장을 무료로 빌려주는 사업이다.

시는 지난해 1월에도 한국담배인삼공사(KT&G)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토지무상 임대차 계약’을 체결, 화서동 KT&G 수원공장 토지 일부와 세류동 세류초교 옆 LH 공사 소유 토지를 시민들이 주차할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했다.

시는 2017년 민간운영 방식으로 ‘스테이션 없는 무인대여자전거 시스템’을 도입했다. 스마트폰을 활용해 GPS(위성항법장치)가 장착된 자전거를 지역 곳곳에 있는 자전거 주차공간에서 쉽게 빌리고 반납할 수 있다. 현재 공유자전거 업체가 무인대여자전거 6000대를 운영하고 있다.
무인대여 공유 자전거를 타고 있는 염태영 시장(가운데)과 이재준 전 수원시 제2부시장(오른쪽).

▲ 무인대여 공유 자전거를 타고 있는 염태영 시장(가운데)과 이재준 전 수원시 제2부시장(오른쪽).

어린 자녀를 둔 부모 가운데 아이들이 장난감을 쉽게 질려하거나 또 부모들이 구입하기엔 가격이 부담된다면 ‘장난감도서관’이 그 고민을 덜어줄 것이다.

2009년 첫 장난감도서관이 들어선 이후부터 현재까지 총 9개가 분포돼 있으며 평균 1만3000여점의 장난감을 보유하고 있다. 회비 1만원을 내면 1년 동안 이용할 수 있다.

시민들은 시 홈페이지를 통해 ‘공유수원’을 검색하면 시에서 추진하고 있는 공유서비스에 대한 내용을 상세하게 확인할 수 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다양한 자원을 여러 사람이 함께 사용하면 사용가치를 극대화할 수 있다”며 “시민에게 도움이 되는 공유 사업을 지속해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병철 기자 kbch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