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싸움 중 흉기 휘두르고 아파트 난간에 매달린 30대 여성

입력 : ㅣ 수정 : 2019-02-07 19: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연합뉴스=독자 임휴성 씨 제공

▲ 연합뉴스=독자 임휴성 씨 제공

부부싸움을 하다가 남편에게 흉기를 휘두른 중국 국적의 30대 여성이 아파트 베란다 난간에 매달렸다가 구조됐다.

7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5분 대전 서구 한 아파트 9층 베란다에 A(30)씨가 매달려 있는 것을 인근 주민이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추락 사고를 막기 위해 아파트 1층에 에어 매트를 설치하고, 아파트 8층으로 진입해 A씨를 안전하게 구조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남편 친구들과 함께 아파트에서 술을 마시던 중 남편과 말다툼을 벌이다 분을 이기지 못해 집 안에 있던 흉기로 남편의 손등을 찌른 뒤 ‘죽겠다’며 아파트 베란다 난간에 매달린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부부싸움을 하다가 사건이 벌어진 것으로 보고 조만간 A씨 부부를 불러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