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 국가대표 선수촌 방에 데려왔다 ‘퇴촌’

입력 : ㅣ 수정 : 2019-01-31 21: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해당 여성 SNS에 방문 사진 올렸다 덜미
체육계 폭력·성폭력 고발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한 국가대표 선수의 철없는 행동이 여론의 도마 위에 올랐다.

31일 체육계에 따르면 남자 기계체조 대표 선수 A씨는 지난 25일 외부인의 출입이 엄격히 통제되는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 내 숙소에 여자 친구를 데려와 하룻밤을 같이 보냈다. 선수촌 숙소는 대표 선수, 대표팀 지도자가 아니고선 들어갈 수 없는 보안 구역이다.

여자 친구의 호기심과 선수의 방심이 부른 이 사건은 A씨 여자 친구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선수촌 방문 사진을 올리면서 외부로 삽시간에 퍼졌다. 이런 소식을 접한 체육회 훈련본부는 30일 A선수에게 즉각 퇴촌 명령을 내렸다.

대한체조협회는 A선수의 해외 대회 출전 자격도 31일 박탈했다. A선수는 다음달 일본에서 열리는 대회에 출전할 예정이었다. 협회 관계자는 “소식을 듣고 굉장히 당혹스러웠다”며 “체육계가 위기인 상황에서 해당 선수의 잘못된 행동으로 심려를 끼쳐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이어 “설 연휴 이후 새롭게 구성되는 집행부, 경기력향상위원회가 A 선수의 징계를 결정할 것”이라며 선수촌 퇴촌에 버금가는 대표 박탈 등의 엄벌을 내리겠다고 밝혔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