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바레인전 황의조·손흥민 선봉…한국 진형은

입력 : ㅣ 수정 : 2019-01-22 20: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황의조 원톱 스트라이크·손흥민 공격형 미드필더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바레인과의 16강전을 하루 앞둔 21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손흥민이 몸을 풀고 있다. 2019.1.22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바레인과의 16강전을 하루 앞둔 21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손흥민이 몸을 풀고 있다. 2019.1.22
연합뉴스

벤투호 동갑내기 공격수 황의조(감바 오사카)와 손흥민(토트넘)이 바레인 격파의 선봉으로 나선다. 기성용(뉴캐슬)이 빠진 중원 공백은 황인범(대전)이 계속 이어받는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22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의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바레인과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6강전에 황의조를 원톱 스트라이커로 세우고 손흥민에게 공격형 미드필더를 맡기는 4-2-3-1 전술을 가동한다.

좌우 측면 공격에는 이청용(보훔)과 황희찬(함부르크)이 나선다. 중원은 정우영(알시드)과 황인범이 출동한다. 중앙 수비는 김영권(광저우), 김민재(전북)가 출전한다. 좌우 풀백은 홍철(수원)과 이용(전북)이 나선다. 골키퍼는 조별리그부터 무실점 선방한 김승규(빗셀 고베)가 나온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