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성 “청부살해 여교사와 내연관계 아냐” 의혹 부인

입력 : ㅣ 수정 : 2019-01-18 17: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팬으로서 시계 선물…추측성 소설”
“친구끼리 여행갈 수 있다고 생각”
쇼트트랙 국가대표 출신의 김동성씨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쇼트트랙 국가대표 출신의 김동성씨
연합뉴스

쇼트트랙 국가대표 출신 김동성(39)씨가 친모 살해청부를 계획한 혐의로 구속된 여교사와 내연관계라는 보도를 부인했다. 여교사 임모(31)씨의 범죄와 자신은 무관하다는 입장이다.

김씨는 18일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임씨와 내연 관계가 아니었고 살해를 청부하지 않았다”며 “미디어가 나를 죽이고 있다”고 억울해했다.

서울의 중학교 기간제 교사인 임씨는 인터넷 검색으로 알게 된 심부름센터 업자 정모(60)씨에게 친모 살해를 청부하고 그 대가로 6500만원을 건넨 혐의(존속살해 예비 혐의)로 지난달 26일 검찰에 구속기소됐다.

일부 언론은 임씨가 내연관계인 김씨와 함께 살 집을 마련하기 위해 재력가인 모친을 살해하려 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김씨는 “추측성 소설”이라며 강력히 부인했다.

임씨와는 지난해 9월 친해졌고 이혼소송을 밟는 힘든 시기에 의지했을 뿐 내연관계는 아니라는 게 김씨 측 입장이다.

함께 해외 여행을 다녀왔다는 보도 내용에 대해서도 김씨는 “친구와 충분히 여행을 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당시 난 이혼한 상태가 아니었고 임씨 역시 이혼하지 않은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임씨로부터 외제차와 고가 시계 등을 받은 것에 대해 김씨는 “(임씨가) 중학생 때부터 팬이었다며 고가의 손목시계 등을 준 것”이라며 “처음에는 부담돼 안 받겠다고 했지만 임씨가 교사하기 전 모아둔 돈이 있다며 이런 선물을 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고 했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임씨의 범죄사실과 무관하다는 입장이다.

지난해 12월 임씨의 어머니와 만나 범죄 사실을 알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씨는 “내가 잘못한 것은 공인으로서 고가의 선물을 일반 팬으로부터 받은 것뿐이다. 살인교사는 말도 안 된다. 그 범죄를 통해 내가 얻을 것이 무엇이 있겠나”라고 하소연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