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신도시로 옮겨온 수도권 주민 만족도 낮다

입력 : ㅣ 수정 : 2019-01-13 14: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수도권에서 세종시 신도시로 옮겨온 주민의 만족도가 낮고 계속 거주할 생각도 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대전세종연구원에 따르면 지난해 9월 중앙부처가 있는 세종시 신도시 주민 1244명을 설문조사한 결과, 수도권에서 온 275명의 거주 만족도는 5점 만점에 3.59점이었다. 충남과 충북 출신(각각 108명) 3.78점, 대전 출신(614명) 3.76점, 세종시 타지역 출신(65명) 3.63점 중에서 가장 낮은 것이다.

‘10년 후에도 거주할 생각이냐’는 질문에 수도권 출신은 3.52점에 그쳤다. 이 또한 충북 3.76점, 세종시 타지역 3.72점, 충남 3.71점, 대전 3.66점에 비해 가장 부정적인 답변이다. 어떤 곳으로 떠날지는 대전이 38.3%에 이르렀지만 각각 30.4%와 13.9%인 서울과 경기를 합하면 수도권이 가장 많았다.

이들은 불만족스러운 부분으로 ‘물가‘를 가장 많이 들었고 그 뒤로 병·의원, 대중교통, 쇼핑시설, 아파트 매매가 등을 꼽았다. 반면 ‘산책로와 공원’ ‘낮은 범죄율’ ‘학교 접근성’ ‘높은 지역발전 가능성’ 등에 대해서는 만족도가 높았고, 기대감도 큰 것으로 조사됐다.

세종 이천열 기자 sk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