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미국판 ‘복면가왕’ 시청률 대박…첫 탈락자 ‘히포’ 정체는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9-01-06 15:52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폭스 제작, 첫 방송에 930여만명 시청…NFL 안토니오 브라운 출연

‘더 마스크드 싱어’의 한 장면 폭스 화면 캡처

▲ ‘더 마스크드 싱어’의 한 장면
폭스 화면 캡처

MBC ‘복면가왕’의 미국 버전인 폭스TV의 ‘더 마스크드 싱어’가 첫 방송에 900여만명의 시청자를 끌어모으는 등 대박 행진에 나섰다.

미 연예매체 데드라인에 따르면 지난 2(현지시간) 폭스에서 첫 방송된 미국판 복면가왕인 ‘더 마스크드 싱어’가 미 예능 프로그램 중 가장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다. 총 시청자수는 936만 명으로 동 시간대 1위는 물론 광고주가 가장 선호하는 18~49세 시청률 3.0%를 기록하는 등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요즘 미국 내 한창 인기 있는 시트콤 ‘빅뱅이론’이 시청률 1.0%, 총 시청자수 691만 명인 것에 비춰 본다면 미국판 복면가왕은 거의 ‘대박’ 수준이다.

‘더 마스크드 싱어’는 MBC의 복면가왕을 그대로 리메이크했다. 복면가왕과 마찬가지로 유명인들이 다양한 인형 가면을 쓰고 나와 노래 실력을 뽐내는 경연대회 형식이다. 경연을 평가하는 패널 4명에 의사 출신 한국계 미국 배우 켄 정이 포함됐다.

첫 경연에는 미프로풋볼(NFL) 피츠버그 스틸러스의 와이드 리시버 안토니오 브라운이 선글라스 낀 하마 가면을 쓰고 나와 열창한 뒤 얼굴을 공개했다.

앞으로도 ‘더 마스크드 싱어’에는 그래미상·에미상 수상자 등 쟁쟁한 실력파 연예인들이 대거 출연할 예정이다. 워싱턴의 방송가 관계자는 “더 마스크드 싱어는 노래를 듣는 재미뿐 아니라 가면을 벗을 때 예상치 못한 인물의 깜짝 등장이라는 이벤트가 더해지면서 시청자의 흥미를 유발하고 있다”면서 “당분간 시청률 대박 행진을 이어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