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칭은 박항샘”…베트남 SNS 화제된 박항서 닮은꼴 아기

입력 : ㅣ 수정 : 2018-12-15 20: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항서 닮은꼴 아기 화제. 페이스북 캡처

▲ 박항서 닮은꼴 아기 화제. 페이스북 캡처

베트남에서는 박항서 감독을 닮은 아기 사진이 SNS를 중심으로 큰 화제가 되고 있다.

베트남 매체 소하는 지난 13일(현지시간) 박항서 감독을 닮은 아기가 화제라고 보도했다. 아기의 부모는 최근 페이스북에 아기와 박항서 감독의 사진을 비교해놓은 사진을 올렸다.

웃는 눈매와 동그란 얼굴형이 박 감독을 쏙 빼닮은 아기 사진은 순식간에 화제가 됐다. 아기 부모는 아기의 애칭을 ‘샘’이라고 소개했고, 네티즌들은 이 아기를 ‘박항샘’이라고 부르고 있다.

아기 아버지는 “우리 가족은 베트남 축구팀과 박 감독을 엄청나게 사랑한다. 언젠가 내 머리 스타일이 박항서 감독과 비슷하게 되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지난해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 사령탑에 오른 박 감독은 베트남 축구의 역사를 새로 쓰고 있다. 박 감독은 올해 1월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에서 베트남 축구 사상 최초로 첫 결승 진출과 준우승이라는 업적을 달성했다. 8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도 베트남 축구 역사상 첫 4강 진출 성과를 냈다.

그리고 15일 저녁 9시30분(한국시간) 베트남 미딘 경기장에서 열리는 아세안축구연맹 스즈키컵 결승전에서 비기거나 이기면 2008년 이후 10년만의 스즈키컵 우승을 하게 된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