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토지주택박물관 ‘빛나는 고려의 금속공예’ 기획전, 국보급 순금 생활용구 등 전시

입력 : ㅣ 수정 : 2018-12-06 17: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LH(한국토지주택공사)는 6일 고려시대 뛰어난 금속공예를 감상할 수 있는 ‘빛나는 고려의 금속공예’ 기획전을 진주혁신도시 소재 LH 토지주택박물관에서 내년 3월 30일까지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는 고려건국 1100주년을 기념해 민족통일을 이룬 고려 문화의 저력을 느껴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한 작은 전시회로, 평소에는 볼 수 없는 고려시대 최고 금속공예 7점을 1전시실에서 선보인다.

전시는 ‘일상생활 속 금속공예’와 ‘불교와 금속공예’로 나누어 구성했다.

일상생활 속 금속공예 전시공간에는 금제용두화형(金製龍頭花形)술잔(높이 2.62㎝), 금제연화당초문합(金製蓮花唐草文盒·높이 7㎝), 금제장식(4점) 등 6점이 전시돼 있다. 순금으로 제작된 이들 유물은 섬세한 조각기법과 아름답고 정교한 문양 등 고려시대 금속공예의 정수를 보여주는 유물로 평가된다. 일제 강점기 때 황해도 개성군 고려 공민왕릉에서 출토된 유물로 전해지며 특히 황금으로 된 용머리 꽃무늬 술잔은 국내 유일한 유물로 국보급으로 꼽힌다. 금제연화당초문합은 순금으로 만든 둥근모양 작은 그릇으로 몸통과 뚜껑에 연꽃과 식물문양이 새겨져 있다.
금제용두화형잔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금제용두화형잔

6점 모두 개인이 소장하고 있는 유물이며 전기시간동안 기탁했다.
금제연화당초문합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금제연화당초문합

금제운학문장식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금제운학문장식

금제현무문장식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금제현무문장식

불교 금속공예 전시공간에는 토지주택박물관 소장 유물로 평소 수장고에 보관하는 청동9층탑(높이 98㎝)을 전시해 놓았다.
청동9층탑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청동9층탑

청동9층탑 격자문 난간, 무지개다리로 장식한 기단부, 사천왕상이 보호하고 있는 1층, 처마·기왓골·추녀마루 등이 세밀하게 표현된 9층 탑신부 등은 고려시대 금속공예의 뛰어난 조형미를 보여주는 것으로 평가된다.

진주 강원식 기자 k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