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심’ 남매조 ‘탁신’ 스매싱

입력 : ㅣ 수정 : 2018-12-06 00: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3일 인천서 녹색 테이블 ‘별들의 전쟁’ ITTF 그랜드 파이널스
쉬신·마룽 등 스타들 총집합 왕중왕전
장우진-차효심 혼합복식 단일팀 재결성
코리아오픈 이어 다시 정상 문 두드려


올 여자 탁구 돌풍 관심 日 18세 이토
남북탁구 단일팀(혼합복식) 장우진(왼쪽)과 차효심이 지난 7월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코리아오픈에서 우승한 뒤 시상대에 오르기 전 이야기꽃을 피우고 있다.  서울신문 DB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남북탁구 단일팀(혼합복식) 장우진(왼쪽)과 차효심이 지난 7월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코리아오픈에서 우승한 뒤 시상대에 오르기 전 이야기꽃을 피우고 있다.
서울신문 DB

오랜만에 탁구 대전(大戰)이 펼쳐진다.

오는 13일부터 나흘간 인천 남동체육관에서 2018 국제탁구연맹(ITTF) 그랜드파이널스가 열려 세계 각국의 강호들이 모습을 드러낸다. 1996년 중국 톈진에서 열린 첫 대회 이후 매년 12월 펼쳐지는 그랜드파이널스는 ITTF가 1년간 주관한 월드투어를 총결산하는 무대로 올림픽, 세계선수권, 월드컵과 함께 탁구 4대 메이저 이벤트 중 하나다. 총 12회의 월드투어(플래티넘 6회·레귤러 6회) 성적을 합산한 랭킹으로 16명의 남녀 상위 랭커들이 개인단식에 출전한다. 남녀 개인복식과 혼합복식은 상위랭킹 8위까지 초청받았다.

판젠둥을 비롯해 쉬신과 마룽(이상 중국), 티모 볼(독일) 등 세계 녹색테이블을 쥐락펴락하는 랭킹 상위권의 스타들이 총출동하는 이 대회에는 남녀 단식 각 16명, 남녀 복식과 혼합복식에는 상위 8개 조만 초청돼 각 부문 왕중왕을 가린다. 올해는 특히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신예들이 대거 출전하는 일본 탁구에 비상한 관심이 쏠릴 전망이다. 이 가운데 세계 최강 중국도 두려워하지 않는 18세의 ‘언빌리버블’ 이토 미마에게 각별한 시선이 집중된다. 사실 최근의 일본 여자탁구 성장세는 무서울 정도다. 히라노 미유(19)가 딩닝과 첸멍, 주울링을 차례로 물리치고 우승을 차지해 세계를 놀라게 한 것이 지난해 아시아선수권대회였다.
이토 미마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토 미마

그런데 올해 스웨덴오픈에서는 이토가 히라노를 재현했다. 그는 8강부터 리우셴, 딩닝, 주울링을 줄줄이 돌려세우고 세계를 전율시켰다. 테이블에 바짝 붙어 반 박자 빠른 스매싱으로 상대를 밀어붙이는 타법으로 만리장성을 무너뜨렸다. 올해 세계선수권 단체전 결승에서는 중국을 상대로 유일하게 1승을 수확하기도 했다. ‘신동’ 소리를 들으며 성장한 이토는 일본 주니어대표팀을 이끌던 오강헌(보람상조) 감독의 지도를 받기도 했다.

우리는 남북탁구 단일팀의 장우진(미래에셋대우)-차효심(북측) 콤비가 2018시즌 ‘왕중왕’에 도전한다. 지난 7월 국제탁구연맹(ITTF) 코리아오픈 혼합복식에서 깜짝 단일팀을 이뤄 출전, 우승까지 차지했었다. 장-차 조는 혼합복식 랭킹포인트 375점을 쌓아 이상수(국군체육부대)-전지희(포스코에너지) 조에 이어 2위에 올라 대회 출전권을 얻었다. 둘은 그랜드파이널스 참가 기준인 오픈대회 2개 이상 출전과 랭킹 8위 이내를 충족시켰고 코리아오픈 우승에 이어 오스트리아오픈에서는 4강(3위)까지 올랐다. 장우진은 남자단·복식과 혼합복식에도 출전, 코리아오픈에 이어 3관왕에 도전한다.

남북 탁구가 단일팀을 이뤄 국제대회에 출전한 것은 남북 화해 무드가 무르익던 지난 5월 스웨덴 세계선수권이 열렸던 스웨덴 할름슈타트 현장에서 ‘깜짝’ 성사된 이후 7월 코리아오픈, 11월 오스트리아오픈에 이어 이번이 올해 네 번째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18-12-06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