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트럼프’에…금융시장 요동, 美·伊는 반색

입력 : ㅣ 수정 : 2018-10-30 22: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친시장 정책 약속에도 헤알화·증시 불안
트럼프 “협력” 축하 전화…新밀월 전망


‘극우 포퓰리스트’로 평가되는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 당선자를 둘러싼 기대와 우려가 교차하는 가운데 브라질 금융시장이 요동쳤다.

29일(현지시간) 미국 달러화 대비 브라질 헤알화 환율은 1.39% 오른 달러당 3.705헤알에 마감됐다. 헤알화 가치가 그만큼 떨어졌다는 뜻으로 시장이 불확실성에 방점을 둔 것이다. 상파울루 증시의 보베스파지수도 2.24% 떨어진 8만 3796포인트로 장을 마쳤다.

BBC는 이날 “보우소나루 당선자가 재무장관으로 낙점한 파울루 게지스는 중앙은행의 독립·공기업 민영화·조세제도 개혁·감세·연금개혁 등 다수의 친시장 정책을 약속했다”면서도 “세계에서 가장 폐쇄적인 브라질 경제는 정부 보조금 축소나 증세가 추진될 경우 시장이 저항할 가능성이 크다”며 비관적으로 내다봤다.

보우소나루가 대통령 취임 후 새로운 연금개혁안을 발표할 것으로 예상돼 현 정부가 마련한 연금개혁안은 휴지 조각이 될 공산이 크다. 현지 일간 에스타두지 상파울루는 보우소나루 당선자 측을 인용해 “현 정부가 마련한 연금개혁안은 ‘누더기’다. 당선자의 경제 참모들은 바꿔야 한다고 공감하고 있다”면서 “새 정부가 새로운 연금개혁안을 발표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보우소나루 당선자는 자신과 비슷한 우익 성향의 지도자가 집권한 미국, 이탈리아와 밀월 관계를 나눌 것으로 예측된다. 로이터통신은 이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자신의 열렬한 팬이자 모방자인 보우소나루 당선자와 서반구에서 가장 훈훈한 양자 관계를 시작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실제로 트럼프 대통령은 보우소나루의 당선이 확정된 직후 축하 전화를 걸었다. 이후 자신의 트위터에 “브라질과 미국이 무역과 군사, 다른 모든 것에서 함께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는 데 동의했다! 훌륭한 통화였다”고 적었다.

이탈리아 극우 정당 ‘동맹’을 이끄는 마테오 살비니 이탈리아 부총리 겸 내무장관은 트위터를 통해 “브라질에서도 시민들이 좌파에게 짐을 싸도록 했다”며 반색했다. 브라질에 체류하고 있는 이탈리아 출신의 전 극좌파 테러리스트인 체사레 바티스티의 본국 송환도 급물살을 탈 것으로 전망된다.

강신 기자 xin@seoul.co.kr
2018-10-31 1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