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폭 연계된 2조 7000억원 규모의 불법도박사이트 일당 검거

입력 : ㅣ 수정 : 2018-10-29 12: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해외에 서버를 두고 2조 7000억원 규모의 불법 도박사이트를 운영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금천경찰서는 국민체육진흥법위반 등 혐의로 도박 사이트 사장 백모(38)씨 등 6명을 구속하고, 직원 14명을 불구속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9일 밝혔다. 검거된 피의자 중에는 다른 조직에 속해있는 조직폭력배 2명도 포함됐다.

이들은 2017년 10월부터 올해 7월까지 조직폭력배 조직원과 연계해 해외에 서버를 두고 불법 스포츠, 파워볼 도박사이트를 개설해 입금 총액 2조 7000억원대 규모의 도박장을 운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조사 결과 백씨는 도박사이트를 제공하고 관리해주는 업체를 운영하다 2017년 조직폭력배 조직원과 연계해 해외에 서버를 두고 불법 스포츠 도박사이트를 개설했다. 또한 불법 스포츠토토 국내총책인 정모(40)씨 등은 최근 불법도박사이트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파워볼의 최초 개발자로서 사이트를 개설하고, 오프라인 매장을 섭외해 손님들을 직접 유치하게 했다.

파워볼게임은 숫자 홀짝을 맞추거나 합계 구간을 맞추는 등 36개의 숫자로 다양한 게임을 할 수 있도록 만든 실시간 미니게임이다. 파워볼은 5분에 한 번씩 결과가 나오기 때문에 게임진행이 빠르다. 경찰은 나눔 로또 공식사이트에서 이뤄지는 파워볼 게임의 1회 배팅액은 1000원으로 제한돼 있지만, 이들은 1회에 수백만원까지 배팅이 가능하도록 조작해 사람들을 끌어모았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전국에 약 500여개 오프라인 매장이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전남에서 시작한 오프라인 매장 수가 400여개가 넘어가면서 경기와 서울까지 조직폭력배와 연계돼 퍼지고 있다”며 “국내 오프라인 매장은 물론 해외에서 도피 생활을 하는 추가 혐의자에 대해서도 수사를 이어나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기민도 기자 key5088@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