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TBTO, 北풍계리 핵실험장 사찰에 참여 의사 밝혀

입력 : ㅣ 수정 : 2018-10-18 18: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포괄적핵실험금지조약기구>
포괄적핵실험금지조약기구(CTBTO)가 북·미가 합의한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사찰에 참여할 의사를 밝혔다.

호세 로젠버그 선임연락관은 1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유엔총회 제1위원회 회의에서 “회원국의 동의 아래 전문성과 기술력, 관측 장비 등을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를 확인하는 다자 간 과정에 제공할 준비가 된 상태”라고 말했다고 미국의소리(VOA)가 보도했다. 제1위원회는 군축 문제를 담당하는 기구다.

로젠버그 선임연락관은 또 “최근 한반도에서의 상황 전개가 북한의 포괄적 핵실험금지조약(CTBT) 서명과 비준을 포함한 완전하고 검증할 수 있는 합의를 이끌어내길 희망한다”며 북한의 서명과 비준을 촉구했다. CTBTO는 유엔이 1996년 핵실험을 전면적으로 금지하는 CTBT를 채택하며 발족한 핵실험 감시 기구다. 현재 166개국이 CTBT를 비준했으나 북한과 인도, 파키스탄 등 세 국가는 서명도 하지 않은 상황이다.

북한은 지난 5월 외신 기자가 지켜보는 가운데 풍계리 핵실험장을 갱도 폭파 방식으로 폐기했다. 이어 지난 7일 방북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에게 풍계리 핵실험장의 ‘불가역적 폐기’를 확인할 국제 사찰단을 받아들이겠다고 약속했다.  

박기석 기자 kisukpark@seoul.co.kr
2018-10-19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