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 무역전쟁 격화되자… 한·중·일 FTA 속도낸다

입력 : ㅣ 수정 : 2018-09-21 11: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中 “동북아3국, 美 보호무역주의 피해자”
5차 세미나서 “협상 서둘러야” 한목소리
NYT “新경제냉전시대… 마찰 지속될 것”

미·중 무역전쟁의 여파로 한국과 중국, 일본 세 나라의 자유무역협정(FTA) 체결 협의에 가속도가 붙고 있다. 지난 19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제5차 한·중·일 FTA 세미나에서 3국 경제정책 입안자들은 “한·중·일 FTA가 더 큰 시장을 가져다줄 것”이라며 한목소리로 한·중·일 FTA 체제 수립을 제안했다. 이번 행사는 2011년 서울에 설립된 정부 간 국제기구인 한·중·일 3국협력사무국이 주최했다.
지난 19일 중국 베이징 노보텔 평화호텔에서 열린 제5차 한·중·일 FTA 세미나에서 세 나라의 정부, 학계 및 재계 인사들이 다양한 시각을 교환하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난 19일 중국 베이징 노보텔 평화호텔에서 열린 제5차 한·중·일 FTA 세미나에서 세 나라의 정부, 학계 및 재계 인사들이 다양한 시각을 교환하고 있다.

자오진핑(趙晋平) 중국 국무원 발전연구센터 대외경제연구부 부장은 “세계적으로 새로운 비상사태가 일어난 가운데 한·중·일 FTA 협상의 속도를 더 높여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FTA가 이미 전 세계적으로 양자 및 다자 협력의 주요한 공감대를 이루었으며 시장의 개방과 경제 성장을 더욱 촉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동북아 3국은 이 지역의 장기적인 안정과 경제 발전을 위해 FTA 체결을 위한 깊이 있는 협력을 더욱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한·중·일은 모두 미국 보호무역주의의 피해자”라며 “중국은 시장개방을 개혁 추진의 원동력으로 삼고 강한 집념으로 추진 중”이라고 역설했다.

그동안 한·중·일 FTA 협상은 국가 간 정치 및 경제 격차로 속도가 더뎠지만 이제 정치적 장애는 약해지고 경제 여건이 무르익었다는 게 3국 관계자들의 대체적인 견해다. 김정일 산업통상자원부 자유무역협정 정책관은 “한·중·일 경제 협력 강화를 통해 전 세계에 자유무역의 중요성과 혜택에 대해 긍정적인 신호를 보낼 수 있다”고 말했다.

미국 뉴욕타임스는 이날 미국과 중국이 신(新)경제냉전 시대에 진입했다고 분석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임기 이후에도 양국의 경제 마찰은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에서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이 중국과의 무역협상을 위해 류허(劉鶴) 국무원 부총리를 다음주 워싱턴으로 초대했지만 미국 내부에서도 반대 의견이 커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중 강경파인 피터 나바로 백악관 무역제조업정책국장은 지금 류허를 초청하는 것은 미국의 나약함을 보여주는 신호라며 반발했다는 후문이다.

천쯔레이(陳子雷) 상하이경제무역대학 교수는 “미국의 보호무역주의가 세계 자유 무역시스템을 위협하면서 모든 나라들이 정치 경제적 차이에도 자유무역협정을 맺는 계기를 낳았다”고 주장했다. 중국이 유럽연합(EU), 뉴질랜드와의 FTA 체결을 앞두고 있고, 일본도 최근 EU와 FTA를 맺게 된 건 미국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베이징 윤창수 특파원 geo@seoul.co.kr
2018-09-21 1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