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벨룽의 반지’ 北 성악가 섭외 추진

입력 : ㅣ 수정 : 2018-09-12 23: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는 11월 한국에서 초연되는 바그너 ‘니벨룽의 반지-라인의 황금’에 북한 성악가가 출연하는 방안이 추진 중이다.

에스더 리 월드아트오페라 단장은 “독일 외무성이 올해 한·독 수교 135주년을 기념해 축하의 메시지를 보내면서 북한의 박남영 주독일대사를 만나 (북한 성악가 섭외에) 긍정적인 답변을 들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번 무대는 독일 연출가 아힘 프라이어의 총연출로 11월 14~18일 서울 예술의전당 무대에 오른다. 리 단장은 “프라이어는 실제 동·서독을 모두 경험한 분으로, 이번 작품에서도 분단의 아픔과 통일의 희망을 반영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라인의 황금’은 총 공연 시간이 16~17시간에 이르는 ‘니벨룽의 반지’ 4편 가운데 첫 작품으로 1869년 초연됐다. 장대한 ‘반지 사이클’의 프롤로그에 해당하지만, 바그너의 주요한 작곡 기법이 담겨 있고, 특히 이후 작품들을 이해할 수 있는 ‘음악적 코드’인 유도동기(주요 인물이나 감정을 암시하는 악구)가 차례로 제시된다는 점에서 중요하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2018-09-13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