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식 PB의 생활 속 재테크] 대체투자 상품 있나요?… 500만원 소액, 헤지펀드 투자하세요

입력 : ㅣ 수정 : 2018-09-12 20: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중 무역전쟁의 불확실성이 6개월이 넘도록 시장을 짓누르고 있다. 변동성이 커진 시장에서 투자자들이 주식과 채권이 아닌 또 다른 종류의 자산, 즉 대체투자에 관심을 갖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일이다.

대체투자 상품에는 원유나 금, 옥수수 같은 원자재부터 부동산이나 항공기, 선박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자산이 존재한다. 이 중에는 소위 자산가들의 전유물로 인식되는 헤지펀드(Hedge Funds)도 포함된다. 고객들은 종종 헤지라는 용어가 왠지 위험한 느낌을 준다고들 한다. 투자 대상과 운용 전략에 제한이 없고 높은 레버리지(지렛대)를 사용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헤지의 사전적 의미는 ‘울타리’라는 뜻으로 위험을 피한다는 뜻으로 쓰였다. 오히려 시장의 변동성과 방향에 영향받지 않는 절대 수익을 추구한다는 점이 반전이다. 다만 사모 헤지펀드는 가입 장벽이 높은 것이 사실이다.

최근 국내에서도 재간접 공모펀드 방식으로 출시됨으로써 일반 투자자들이 500만원 이상의 비교적 소액으로 우수한 헤지펀드에 분산투자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는 점은 환영할 만하다. 장기간 우수한 성과를 내는 소위 검증된 한국형 헤지펀드일수록 투자자들의 자금이 몰려 49인 이하로 모집하기 때문에 기회를 잡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아무리 거액 자산가라고 하더라도 원하는 헤지펀드에 가입하기는 쉽지 않다. 이런 가운데 지난해 하반기에 출시되기 시작한 ‘사모투자 재간접 공모펀드’ 형식의 헤지펀드는 500만원으로 우수한 헤지펀드 10여종에 분산투자할 수 있다는 점에서 큰 매력이 있다. 헤지펀드 대중화의 길을 열었다는 점에서 의미 있는 시도라고 평가하고 싶다.

펀드마다 차이는 있지만 적어도 지금까지는 시장 변동성 대비 매우 낮은 수준의 변동성을 유지하면서 우수한 성과를 시현하고 있다. 관련 펀드 중 최초로 설정된 한 펀드를 살펴보면, 연초 이후 지난 7월 25일 기준 코스피의 변동성이 13.46%였으나 해당 펀드의 변동성은 4.02%에 불과할 만큼 낮은 수준을 유지했다.

일반 재간접 공모펀드와는 다른 몇 가지 유의할 사항이 있는데, 특정 요일에만 매입을 한다거나 환매는 월 2회만 한다든지 하는 등의 펀드마다 다소 불편한 제한사항이 있을 수 있으므로 꼼꼼히 체크해야 한다. 개방형 공모펀드 형태로 운용하면서도 포트폴리오를 효과적으로 구축하고 환매에 원활하게 대응하기 위해서는 어쩌면 불가피한 제한사항일 수 있다.

KB국민은행 WM스타자문단 PB팀장

2018-09-13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