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산업혁명 차별화 대응, 강원의 번영 앞당긴다”

입력 : ㅣ 수정 : 2018-09-13 00: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신문·강원도 지역경제 포럼
지역경제 활성화 전국 순회포럼이 12일 ‘4차 산업혁명으로 여는 평화와 번영의 강원시대’를 주제로 춘천 강원대 60주년 기념관 국제회의실에서 열렸다.

이날 포럼은 지방정부와 산업계, 학계가 모여 지역의 미래 먹거리를 고민하는 자리로, 서울신문과 강원도, 춘천시, 강원대링크플러스(LINC+)사업단, 강원연구원이 주최했다. 강원 지역에서는 지난해 7월 ‘수열에너지 융·복합 클러스터 조성’을 주제로 열린 포럼에 이어 두 번째다.

고광헌 서울신문 사장은 개회사에서 “강원도가 새로운 미래 전략사업으로 추진 중인 스마트팜 구축사업과 소양강댐 담수를 활용한 데이터기업 유치 등은 강원지역 발전의 새로운 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문순 강원지사는 환영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이제 대한민국은 인터넷을 잘 다루는 나라에서 데이터를 가장 잘 다루는 나라가 돼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면서 “차별화된 4차 산업혁명 대응전략이 평화와 번영의 강원시대 실현을 앞당기는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재수 춘천시장은 축사에서 “스마트농업으로 진화하는 과정에서 농민들이 소외되지 않도록 제도적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춘천 한상봉 기자 hsb@seoul.co.kr

2018-09-13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